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②]'여신강림' 차은우 "아스트로 멤버들도 응원..나만 보면 '주경아!'라고"

기사입력 2021. 02. 19 08:00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차은우가 멤버들과 팬들의 응원 속에서 '여신강림'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전했다.

최근 차은우는 화상인터뷰를 통해 '여신강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부터 '신입사관 구해령', 웹툰 원작 학원물 '여신강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로맨스 연기를 통해 안방을 설렘으로 물들여온 차은우. 그럼에도 그는 "매 작품 너무 좋은 상대 배우 분들을 만났던 것 같다. 뭘 하든 너무 잘 받아주셨다. 호흡도 잘 맞았던 편이었다. 운이 좋게도"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극중 러브라인이었던 문가영과의 감정 연기는 물론, 황인엽과 한 여자를 사이에 두고 티격태격하는 케미를 선보이는 등 보다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그는 "가영 누나도 인엽 형도 너무 즐거웠던 것 같다. 호흡도 좋고 촬영 현장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며 "분위기가 너무 화기애애했다. 정말 학교 친구 모여있는 것처럼 즐거웠다"고 이들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이어 "또래들끼리 모여있다보니 장난도 많이 치고 그랬다"며 "저도 고등학교 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면서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드라마를 통해 또래 친구들과 재밌는 시간도 보내고 촬영이지만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면서 진짜 등교하는 것처럼 재밌고 설렜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스트로 멤버들은 차은우의 드라마에 어떤 피드백을 줬을까. 차은우는 "라키랑 진진형 같은 경우는 본방 인증도 보내고 다음 내용 스포해달라고 장난도 많이 쳤다. 산하랑 MJ 형은 마주치기만 하면 '임주경! 주경아!' 하기도 하고. 산하는 저 성대모사 한다고 따라하면서 장난치기도 했다. 빈이는 액션씬 너무 잘하더라고 얘기해줬다"고 멤버들과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여신강림'은 어느 때보다 배움이 많았던 현장이었다. 차은우는"아직 많이 부족하고 갈 길도 멀지만 캐릭터에 몰입한다는 게 이런 느낌이구나라는 느낌은 확실히 더 느껴봤던 것 같다"며 "몰입에 대한 부분을 배우고 느꼈다. 극 후반 감정신들이 많았어서 힘들기도 했었는데 수호에 좀 더 집중하고 수호가 이런 아픔을 겪고 있고, 결국 이걸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임하다보니 저절로 눈물이 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향후 해보고 싶은 장르로는 코미디, 액션을 꼽았다. 그는 "'여신강림'이 학원물이긴 하지만 다양한 장르가 녹아있었다. 코미디, 액션, 호러, 로맨스도 있고 많았던 것 같은데 각 장르를 간접체험해본 느낌이 있다"면서 "수호가 주짓수도 잘하는 친구다보니 주짓수 연습을 많이 했다. 실제 주짓수와 제가 배운 건 다르긴 하지만 합을 맞추는 것과 액션신 자체가 너무 흥미로웠다. 기회가 된다면 액션과 코미디에 도전해보면서 다른 제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차은우는 2021년 올해 소띠 해를 맞은 97년생 스타이기도 하다. "올해가 소의 해라서 굉장히 기분도 좋고 뜻깊다"는 그는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여신강림'을 무사히 마치고 아스트로의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데, 컴백해서 이번에는 공중파 1위를 했으면 좋겠다. 또 좋은 작품으로 빨리 인사드리고 싶다. 그러면 올해도 너무 행복할 것 같다. 더 단단하고 행복한 차은우가 되는 게 올해의 목표인 것 같다"고 답해 기대를 높였다.
[사진제공=판타지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