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김영철, 병원 대기중 두 손 모으고 긴장.."아 걱정 no!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기사입력 2021. 02. 23 18:07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이미지중앙

김영철 인스타



개그맨 김영철이 근황을 전했다.

23일 김영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디오 하고 나오는데 목이 좀 갈라지는 거 같아. 이비인후과 대기하는데 넘 쫄아있는데??ㅋㅋㅋㅋㅋㅋ 손 모으고 있는 거봐. 기도하고 있는 거 같은데?ㅋㅋㅋㅋㅋ ps: 아ㅋㅋ 걱정nonono! 그냥 더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간 거임"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영철은 두 손을 모은 채 병원 소파에 앉아있다. 마스크를 쓰고 있으나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김영철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김영철은 JTBC '아는 형님'에 출연 중이며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DJ로 활약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