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이병헌, 그때 그 사건.."깊이 반성, 이민정에게 큰 빚"

기사입력 2021. 03. 02 10:50
이미지중앙

채널a


이민정이 남편 이병헌의 여성 스캔들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한 내용을 담은 방송이 새삼 화제다.

과거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이상민은 출연진들에게 “이병헌의 스캔들에 대해서 이민정이 왜 이렇다 할 반응이 없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연예부 기자는 “가능성을 보니까 세 가지가 나오는 거 같다. 첫 번째는 이민정이 너무 쿨 한 것. ‘남편이 어떻게 하던 상관하지 않겠다’라고 마음먹었을 수도 있고. 혹은 객관적인 단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이병헌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에 이것조차 용서하고 들어간다. 아니면 연예인으로서의 이미지를 중요시하기 때문에 헤어지는 것보다는 조금 참고 나중에 일을 처리하겠다는 세 가지 정도의 가능성이 있지 않나”라는 가설을 제기했다.

그러자 김가연은 “나는 이민정이 임신을 했기 때문에 버틸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나중에 아이를 가져보면 알겠지만 내 몸 안에 다른 생명이 있을 때는 느낌이 다르거든.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아이가 움직일 때만큼은 이 아이를 정말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 솟아난다. 정말. 자다가도 내가 화장실에 가야하는 불편함이 있을지언정 아이를 품고 있는 동안 엄마의 마음은 너그러울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그걸로 버틴 것 같다”고 자신의 의견을 드러냈다.

한편 당시 이병헌은 “좀더 일찍 여러분들께 사과 말씀을 드렸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스캔들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는 “잘 알려진 사람으로서 가장으로서 너무나 큰 실망감을 주고 불편함 마저 끼쳤다. 나로부터 비롯됐기 때문에 그로 인한 비난도 나 혼자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어떤 점 때문에 실망했는지 잘 안다. 나의 어리석음 때문에 이렇게 긴 시간이 흘렀다”며 “나에게 많은 분들이 실망하고 상처를 받았다. 깊이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도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가족들에게 큰 빚을 지고 책망도 많이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들에게 사죄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