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팝업★]"나보다 소중한 생명 생겨"..사유리, 아들 젠 백일 공개→뭉클한 모성애

기사입력 2021. 03. 06 08:18
이미지중앙

사유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사유리과 아들 젠의 100일 기념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6일 방송인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들 젠이 벌써 백일잔치를 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사유리는 젠의 100일 기념 떡과 촬영 소품, 조명 등을 준비했다. 사유리는 특별한 손님을 초대했다며 "저 엄청 친한 카메라 감독님이 있는데 그분이 찍어주신다"라고 소개했다.

사유리는 기분을 묻는 질문에 "너무 좋다. 항상 꿈꾸고 있었으니까 갑자기 눈이 떠져서 꿈이라고 할까 봐 무섭다. 아직도 현실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답했다.

이어 "행복한대 한 생명을 살려야 하니까 은근히 좋은 스트레스가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젠은 초록색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사유리는 "100일이 엄마한테도 축하하는 날인 것 같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사유리는 100일 전과 후 가장 많이 달라진 게 무엇이냐는 물음에 "기미 많이 생겼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유리는 "좋은 것은 저보다 소중한 생명이 생겼다는 것"이라고 전하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사유리는 "원래 2월 10일이 100일인데 엄마가 한국에 계셨을 때 같이 하고 싶어서 미리 당겨서 하고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며칠 전부터 어디에 전화를 해야 되는지 몰라서 SNS 검색하고 주변 친구들한테 좋은 조언을 얻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식으로 100일을 준비한 이유는 무엇일까. 사유리는 "100일 하는 사진을 보면서 너무 하고 싶었다. 아기가 한복 입고 갓 하는 거를 너무 하고 싶었다. 정말 꿈꾸고 있었던 게 현실이 되는 느낌이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사유리는 셀프로 준비한 100일 촬영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며 "돌은 100일보다 완벽하게 준비하고 싶다. 그때는 코로나가 종식돼 엄마 아빠가 한국에 와서 같이 사진 찍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