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단독]'조선구마사' 한복 협찬 업체, 입장문 다시 올린다 "정리중"

기사입력 2021. 03. 24 14:52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한복을 협찬했던 업체가 논란에 입장을 다시 정리해 올리는 것을 고려 중이다.

24일 '조선구마사'에 한복을 협찬한 나래솔 한복 측은 헤럴드POP에 이같이 말했다. 나래솔한복 측은 이날 블로그를 통해 한차례 입장을 올렸다가 삭제한 바 있다.

조선 태종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방송 시작과 동시에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기방의 한 장면에서 등장한 중국식 만두, 중국 술, 월병, 피단 등 소품이 문제가 됐으며 무녀 캐릭터 무화(정혜성 분)의 의상 콘셉트가 중국풍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밖에 일부 다른 장면 및 캐릭터 설정도 역사적 사실과 다르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조선구마사' 측은 상상력을 가미한 것일 뿐 특별한 의도가 없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선구마사' 제작지원 및 광고에 참여한 기업들은 줄줄이 철회를 선언했고, 국민청원 게시판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통한 시청자들의 항의와 민원도 계속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번 '조선구마사' 논란에 대해 중국의 동북공정에 빌미를 제공한 셈이라며 "이러한 시기에는 더 조심했어야 한다. 우리의 훌륭한 문화와 역사를 알리기도 시간이 모자란데, 왜곡된 역사를 해외 시청자들에게 보여서는 안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SBS '조선구마사'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