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편스토랑' 기태영, 육아 만렙 반전매력 허당美 발산(종합)

기사입력 2021. 04. 30 23:21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편스토랑' 방송캡쳐


기태영이 허당미를 발산했다.

3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육아 만렙 기태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윤아 부모님이 대용량 돼지 바베큐부터 돼지목살김치찜을 준비했다. 외출했다 집에 돌아온 오윤아는 아버지가 준비한 전기구이에 "냄새 죽인다. 이걸 또 어떻게 했어?"라며 감탄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윤아는 "진짜 예술이었다. 아빠가 소금으로 간을 다 해서 너무 맛있었다. 항정살이 진짜 말이 안된다. 내가 먹어본 항정살 중에 제일 맛있었다. 이제 저렇게 하지 않으면 못 먹을거 같다"라며 전기구이 바비큐에 대해 극찬했다.

이어 오윤아 언니와 조카 지유가 찾아왔다. 오윤아는 '돼지고기튀김덮밥'을 만들어주겠다며 "아까 튀김 돈가스를 했는데 되게 맛있었어. 이번에는 된장 소스를 '강된장소스'를 준비했다. 예날에 강된장이 아까워서 내가 다시 하는거다"라며 아쉽게 탈락했던 강된장을 살려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윤아는 "근데 그거랑 달라"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오윤아의 돼지고기 강된장을 얹은 '돼지고기튀김덮밥' 레시피가 공개됐다.

한지혜는 "프랑스식 잠봉뵈르라는 샌드위치야"라며 버터와 잠봉 햄을 듬뿍 넣은 잠봉뵈르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이어 한지혜는 "간단하게 빨리 만드는 피클을 만들려고, 제주도 콜라비가 유명하잖아요. 임산부들 필수 영양소 엽산이 들어가서"라며 콜라비와 아스파라거스를 이용한 피클 레시피를 공개했다. 또 한지혜는 "무가 임산부들한테도 좋고 변비에도 좋고 하니까"라며 무렌치프라이를 만들었다.

한지혜는 "이런걸 다 쓰나?"라며 엄마 선배님 정시아, 엄현경에게 전화했다. 정시아는 "잘 먹어야 되는게 엄마가 식단 조절한다고 하면 어떻게든 아이는 엄마 몸속 영양분을 빼간데 그러니까 엄마는 잘 먹어야한다", "나는 유축기를 사용했는데 그 모습에 유축기 쓰다가 울었다. 내가 여자가 아니라 우유 공장 같은거야"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했다. 또 엄현경은 "나는 젖이 안 나와서 돼지족발까지 삶아 먹었어. 아침에 많이 나오니까 아침엔 무조건 짜서 넣어 놓는거다. 젖몸살이 제일 무서워. 아침에 일어나서 젖을 안 짜주면 돌처럼 굳어서 아기 낳는거처럼 너무 아파"라고 말했다.

새벽 5시반에 일어난 기태영은 "최근에 저희 와이프가 너무 바빠서 최근 6~7개월 동안은 거의 못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태영은 "정말 온전하게 하루를 쉬는 날이 없었다. 그래서 제가 다 맡아서 할 수 밖에 없었다. 결혼했을 때부터 돌아가면서 하자고 합의가 됐었다. 요즘에는 그래서 제가 전담하고 있는데"라며 체념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딸 로희와 로린이가 침대에 없는 아빠에 잠에서 깼다. 기태영과 유진의 칼각으로 정리된 깔끔한 집이 공개됐다.

기태영은 "아침은 최대한 간단하게 수육"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기태영은 "혼자 살 때부터 요리를 좀 했고, 또 좋아하기도 했다. 아이들 음식을 해주면서 더 관심이 많아졌다. 저는 3대 영양소는 꼭 지키려고 노력한다. 아이들은 탄수화물이 충분해야한다"라며 영양사 수준의 식단관리에 감탄을 자아냈다. 공개된 깔끔하게 정리된 냉장고에 이경규는 "정리의 끝판왕이네"라고 말했다. 이후 기태영은 물을 넣지 않는 '무수분 수육' 레시피를 공개했다. 그리고 기태영은 오이물김치부터 빨간밥까지 아이들의 밥을 챙겨주고 능숙한 모습으로 아이들을 등원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