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집사부일체' 미얀마 대표, 직접 전한 현지 상황..긴급 토론회 연다

기사입력 2021. 06. 06 10:1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조명한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주에 이어 대한민국부터 미국, 중국, 이탈리아, 프랑스, 인도까지 총 6개국을 대표하는 청년들이 모여 ‘긴급토론회’를 연다. 각국의 청년 대표로는 방송인 타일러, 알베르토, 로빈, 럭키, 마국진이 출연해 2021년 하반기 지구촌의 세 가지 이슈를 다뤄볼 예정이다. 이들은 그중 하나로 민주화를 향한 안타까운 희생이 이어진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다룬다. 이에 미얀마의 대표가 등장해 현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비극을 솔직하게 전할 예정이다.

쿠데타를 일으킨 군경의 유혈 진압으로 800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는데. 미얀마 대표에 의하면 “일곱 살 여자아이가 군 차량을 보고 무서워서 집 안으로 도망가다 아버지가 보는 앞에서 총살당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미얀마 대표는 쿠데타의 이유가 ‘권력 욕심’ 때문이라고 언급하며 60년간 겪어온 미얀마 군부 독재와 잔혹한 쿠데타의 배경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는 5.18 민주화운동과 공통분모가 많아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주목하는 이슈이기도. 이에 이승기는 “민주화가 되는 과정에서 얻는 희생이 큰 것 같다”라며 답답해했고, 이외 각국 대표들이 눈물을 글썽이는 등 현장에는 안타까움이 가득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관련 언론 조작 사태까지 일어났다는데. 쿠데타의 잔혹한 현실과 다른 왜곡 보도를 직접 들은 각국 대표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진다. 과연 미얀마에서 공개된 쿠데타 관련 왜곡 보도는 무엇일지, 미얀마 대표가 가감 없이 전한 미얀마의 현지 상황은 6일(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