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초점]"진정성 있는 드라마"..'골때녀', 이천수도 감탄한 열정女들의 축구 향한 진심(종합)

기사입력 2021. 06. 16 17:0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대한민국 레전드 축구 선수들이 감독으로 나섰다. 이들이 지도하는 여섯 팀의 여성 축구선수들은 얼만큼 성장할까.

16일 SBS 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 감독과 선수들인 안혜경, 한채아,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가 참석해 '골때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진정성 200%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건강한 소모임. 김병지는 FC국대패밀리, 황선홍은 FC개벤져스, 이천수는 FC불나방, 최진철은 FC월드클라쓰, 최용수는 FC구척장신 팀의 감독을 각각 맡게 됐다.

김병지는 우선 '골때녀'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여자 축구 프로그램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축구가 인기있는 종목임에 분명한데 여자 분들은 함께 즐기지 못한 것 같다. 이번 기회를 통해 여자 축구도 재밌고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골때녀'를 통해 만들어보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감독들도 아마추어 여성들을 지도하며 얼마나 달라질지 호기심에 참여했음을 알렸고 특히 '골때녀'가 정규편성 되며 합류하게 된 최용수는 "구정 때 출연 제의를 여러 차례 받았는데 제가 큰 수술을 받는 바람에 좋은 기회를 놓쳤다. TV를 보면서 아쉬웠고 여자들의 근성이 대단했다. 단순한 재미보다는 어설픈 감동이 아닌 투혼에 가까울 정도인 걸 보고 몸이 회복되면 팀에 합류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졌다. 막상 하게 되니까 선후배도 만나서 반갑다. 여자 축구를 처음 맡아봤는데 들어갈 요소도 많고 재밌다. 저 스스로도 재밌을 것 같고 설렘이 있다. 결과 내고 싶고 우승이라는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다"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감독들이 본 '골때녀' 최고의 에이스는 불나방팀의 박선영이었다. 하지만 그 외의 선수들도 연습을 거듭하며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고 있었다. 김병지는 한채아, 황선홍은 신봉선과 김민경, 오나미. 이천수는 안혜경, 최진철은 에바, 최용수는 차수민과 한혜진 등을 팀 내에서 실력을 보여주는 멤버로 꼽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이천수는 "축구를 잘해야 진지하다는 생각을 가졌는데 못하는데 진지하고 프로다"며 '골때녀' 선수들을 향해 "너무 멋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미지중앙

감독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은 멤버들 역시 이날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우선 국대패밀리 팀의 한채아는 "많은 분들이 저희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 여자분들이 축구를 하는 걸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차범근, 차두리 등으로부터 들은 이야기가 있냐는 질문에는 "아버님이나 아주버님은 제가 축구를 한다는 것에 대한 기대치가 없나보더라. 아버님한테 '정규 편성돼 다음 주 시합이에요' 했는데 '그래? 다치지 말고' 하셨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다칠 수 있고 힘든 운동이니까 '다치지 말고 체력 조절해야 하고 더위에 쓰러질 수 있으니까 다치지 않게 잘 하고 와' 하시더라. 제가 골을 넣고 이기는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두의 경계대상 1호 불나방팀 에이스 박선영은 "섭외 왔을 때 '여자들이 축구를 해?' 의아했다. 축구를 좋아하는데 할 데가 없어서 못했었다. 조기축구도 나가봤는데 여자들은 다친다고 안 끼워줬다. 이번에는 내 세상이다 싶었다"며 축구를 원래 좋아했음을 밝혔다.

반면 한혜진은 "저희에게 축구공이란 촬영할 때 소품이지 차는 게 아니었다. 갑자기 공을 차야 하니까 두 달 동안 모델들의 스케줄이 축구 연습을 기준으로 돌아간다. 광고든 뭐든 축구 연습을 피해서 잡고 있다"며 축구에 문외한이었지만 구척장신 팀의 모델들 모두가 축구 연습에 열정을 다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번에 합류하게 된 김민경은 "설 특집 때 보면서 여자들의 승부욕과 기싸움을 보면서 같이 느끼고 싶었다"며 "스케줄 끝나고 일주일에 두 세번 정도 만나서 하는 거 보고 진심을 다해서 해야 하는 스포츠라는 생각에 열심히 하게 됐다"고 진정성을 가지고 축구 연습에 임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최여진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축구라는 걸 저도 월드컵만 봤다. 그런데 '이렇게 재밌는 걸 니들만 했니' 싶더라. 너무 재밌다. 제가 비싼 스포츠만 하는데 돈도 안 든다. 축구화 하나만 있으면 되는 거다"며 축구에 푹 빠져들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스포츠가 드라마다. 이것만큼 진정성 있는 드라마는 없는 것 같다. 국가대표 태극기 다는 게 제 야망인데 다들 너무 잘하신다"고 당찬 포부를 전하기도.

두 아들의 엄마인 에바는 "이걸 보면서 육아 스트레스를 날렸으면 좋겠다. 또 운동 통해서 산후우울증도 극복할 수 있다"며 엄마들의 입장에서 축구에 임하는 각오를 전해 눈길을 모았다.

마지막으로 한채아는 "진심으로 축구했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김민경은 "설 특집보다 훨씬 재밌다. 정말 희로애락이 다 담겨 있어서 함께 즐거워하고 함께 눈물 흘릴 수 있는 감동적인 드라마 한 편이다"라고 자신했다.

또한 박선영은 "어쩌다가 축구를 하게 된 그녀들인데 더 강해져서 돌아왔다"고 했으며 한혜진은 "작은 축구장 안에 인생이 있더라. 모델들이 진정한 축구선수로 거듭나는 과정, 각본 없는 드라마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여진은 "어설프지만 진지하게 했다. 예능이지만 다큐고 다큐이지만 예능이다"고, 에바는 "아직 멤버들 공개가 안 됐는데 깜짝 놀라실 거다"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골 때리는 그녀들'이 도전하는 축구. 대한민국을 대표한 축구선수 출신 감독들과 여성 스타들이 함께 써내려가는 축구 대결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웃음과 감동을 안길지 관심이 쏟아진다.

한편 SBS 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은 오늘(16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

사진=SBS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