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TV는 사랑을' 엄영수, 절친과 52년만 재회에 눈물.."치매 걸릴까 걱정"[종합]

기사입력 2021. 06. 23 21:27
이미지중앙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엄영수가 52년 만에 절친과 재회했다.

23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개그맨 엄영수가 자신의 오래전 절친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영수는 찾고 싶은 인연으로 고1 때 가출했을 때 자신을 따뜻하게 보살펴준 친구 정명수 씨를 꼽았다. 엄영수는 "발안중학교에서 꿈을 키우던 그때 같은 방에서 공부를 하던 친구였다"라고 설명했다.

엄영수는 "서울에 가서 뜻을 펼쳐야겠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에 들어가자마자 가출했다. 서울에 오니까 낯설고 막막했다. 오갈 데가 없어서 그 친구를 찾아갔다. 그 친구는 고등학교를 안 가고 일을 했다. 자취방에서 한 열흘 정도 먹여주고 재워주고 용돈까지 챙겨줬다. 가라는 소리도 안 하고 나를 걱정했다"라며 회상했다.

연락이 끊긴 이유에 대해 그는 "서울에서 고등학교에 다니기 위해 학비를 마련했다. 혼자 힘으로 아등바등 살다 보니 연락이 끊겼고 50년이 지났다. 친구들 사이에서 죽은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더라. 찾았는데 운명했을까 봐 겁이 나서 묻어두고 살았다"라고 답했다.

엄영수는 "내 나이가 일흔이다. 혹여 치매라도 걸려 친구를 잊을까 봐 하루빨리 친구를 찾고 싶었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서태훈은 정명수 씨에 대한 정보가 너무 부족해 찾는데 역대급으로 애를 썼다. 정명수 씨를 찾는 게 쉽지 않자 엄영수는 "사망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렇지만 그럴 사람이 아니다.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건강하고 듬직했었다. 빨리 친구를 찾았어야 했는데"라며 자책했다.

엄영수는 가출해 도착했던 서울역을 찾았다. 엄영수는 친구의 이름을 애타게 불렀고, 정명수 씨는 "영수야"라고 외치며 등장했다. 두 사람은 52년 만에 재회에 성공했다.

정명수 씨는 엄영수에게 "찾아줘서 고맙다. 너 좋은 소식 들었다. 어쩌면 이것도 필연 같다"라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정명수 씨는 양명수로 개명했다며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이모부한테 출생신고를 했다. 군대 갔다 와서 양자 파기를 했다. 내 성을 찾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엄영수는 친구를 만나 반가운 마음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의 애틋한 재회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