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예전 전지현 본 느낌"..'경찰수업' 차태현X진영X정수정, 코믹 캠퍼스물

기사입력 2021. 08. 09 14:51
이미지중앙

사진제공=KBS



[헤럴드POP=김나율기자]코믹과 휴먼이 담긴 경찰대 스토리가 온다.

9일 오후 KBS2 '경찰수업'(극본 민정/연출 유관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관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 첫 방송되는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이날 유관모 감독은 "온 가족이 모여서 볼 수 있는 여름방학 드라마다. 해리포터, 셜록홈즈, 인디아나존스의 KBS 버전이 아닐까 싶다. 진영과 정수정은 경찰이 아닌 학생 역이다. 경찰에 포인트를 뒀다기 보다는 코믹 베이스 드라마라, 코믹과 진지한 연기를 오갈 수 있는 배우를 캐스팅했다.

기존 캠퍼스물과 차별점에 대해 "온 가족이 볼 수 있는 드라마다. 장르물처럼 무겁지 않고, 전 세계 시청자들이 깊은 생각 없이 재미로 보실 수 있는 드라마다. 특별한 메시지를 전하기보다는,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고 싶다. 스트레스가 풀리는 웃음을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KBS



차태현은 전작에 이어 다시 형사 유동만 역을 맡았다. 차태현은 "형사 역을 위해 따로 준비할 필요는 없었다. 교수가 되는 역할은 처음이다. 대본대로만 연기를 잘하면 되겠더라. 형사와 교수할 때 조금 분위기를 다르게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유동만은 다른 형사물에서도 볼 수 있는 물불 안가리는 모습이다. 본의 아니게 욕도 하고 거칠기도 하다. 사이다 같은 시원한 매력이다"라고 덧붙였다.

진영은 강선호 역이다. 진영은 "꿈을 이루는 과정을 잘 보여드리려고 했다. 강선호라는 인물의 상황을 이해하고자 했다. '왜 꿈이 없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했다.

정수정은 경찰대 신입생 오강희 역이다. 정수정은 "유도를 잘하는 인물이라 사전에 액션스쿨을 열심히 다녔다. 캐릭터적으로 솔직하고 정의로운 친구라 어떻게 보일지 고민하며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오강희의 매력에 대해 "솔직하고 사이다 같은 모습이 많다. 보는 분들도 통쾌하게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성격적으로 비슷한 부분이 없진 않은 것 같다"라고 했다.

차태현은 진영과의 브로맨스에 대해 "지금까지 촬영했을 때, 호흡이 너무 좋고 잘 맞았다. 교수님과 제자, 처음부터 불편한 관계로 나오기 때문에 거리가 있으면서 츤데레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찍으면서 점점 케미가 좋아지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KBS



관전 포인트로 차태현은 "진영과 정수정의 러브라인이다. 풋풋하게 발전해나가는, 전형적이지만 없어선 안 될 러브라인을 보여드릴 거다. 두 분의 케미가 좋다"라고 했다.

또 차태현은 "진영과 정수정 모두 연기를 잘한다. 두 사람의 모습이 너무 예쁘게 나온다. '경찰수업'에 나오는 정수정을 보고 느낀 게, 예전 전지현 씨를 보는 느낌이다. 전지현 씨 어렸을 때를 보는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그런 얘기를 감독님께도 한 적 있다"라고 했다.

이에 정수정은 "부끄럽다. 차태현은 제가 10년 전에 보신 모습 그대로시다"라고 칭찬하며 화답했다.

목표 시청률로 차태현은 "10%다"라고 했다. 진영은 "10%가 되면 제복을 입고 에프엑스의 'Hot Summer'를 추겠다"라고 파격적인 공약을 걸었다.

끝으로 세 사람은 다섯 글자로 '경찰수업'을 표현했다. 차태현은 "진영복귀작", 진영은 "오늘방송해", 정수정은 "너무재밌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경찰수업'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