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어게인]'광자매' 홍은희X전혜빈X고원희, 윤주상에 "우리 아버지는 한 분뿐"

기사입력 2021. 09. 13 06:30
이미지중앙

'오케이 광자매'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윤주상의 진심이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를 울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윤주상을 찾아다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가 아빠 이철수(윤주상 분)를 찾으러 돌아다녔다. 사진을 없냐는 물음에 세 사람은 핸드폰을 뒤졌으나 아빠의 사진은 찾을 수 없었다.

이광남은 "어쩜 아버지 사진 한 장도 없냐. 풍경 사진, 복땡이 사진, 하다못해 택배 사진도 있는데 아버지 사진 한 장도 안 찍어드렸다. 이러다 아버지 돌아가시면 영정 사진으로 쓸 사진도 없다"라며 반성했다.

이광식은 "우리가 너무 무심했다. 아버지는 우리 인생 다 걸어서 키워주셨는데"라며 울컥했다. 오봉자(이보희 분)는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한 사위들에게 이철수가 어제 집을 나갔다고 전했다.

이광태는 아빠에게 전화를 걸었고, 음성사서함에 생일 축하 노래를 녹음했다. 사위들은 "장인어른 빨리 오세요"라고 외쳤고, 세 딸은 눈물을 흘렸다.

이때 이광남은 아빠의 트렁크를 뒤져보자고 제안했다. 트렁크 안에는 세 자매가 처음으로 같이 찍은 사진이 담겨 있었다. 이광남은 사진 속 장소를 알 것 같다며 동생들과 함께 유원지로 향했다.

이철수를 발견한 세 자매는 "왜 여기 계시냐. 얼마나 찾았는데"라며 울먹였고, 철수는 "나를 찾았냐. 찾아와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광남은 "우리한테 아버지는 한 분뿐이다"라고 말했고, 이철수는 "날 아버지로 인정해 줘서 고맙다. 평생을 무거운 마음으로 살았다. 너희들이 알고 충격받을까 봐. 날 버릴까 봐 겁나고 무서웠다"라고 고백해 자매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이철수는 "너희들은 날 살게 하는 힘이었다. 한 번도 짐이라고 생각해 본 적 없다. 나 혼자 같으면 벌써 이 세상에 없었을 것인데 너희들 때문에 살았다"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이광남은 "우리 안 버리고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이광식과 이광태 역시 눈물을 흘리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