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김태희 동생' 이완, 6년 만 스크린 복귀..존재감+새로운 가능성 입증

기사입력 2021. 09. 23 16:02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영화의 거리' 이완이 순수하고 솔직한 '도영'으로 완벽 변신, 성공적인 스크린 복귀를 알렸다.

지난 16일 개봉한 영화 '영화의 거리'(감독 김민근)는 헤어진 연인인 영화감독 도영(이완 분)과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한선화 분)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쎄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로, 아름다운 영상미와 잔잔한 스토리로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완은 극 중 헤어진 전남친 '도영' 역을 맡아 순수하고 솔직한 매력을 방출했다. 연애 초기 풋풋한 연인의 만남부터 안타까운 이별, 뜻밖의 재회까지 일련의 과정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특히 영화 속 배경이 부산이었던 만큼, 이완의 사투리 연기도 주목할 포인트였다. 첫 사투리 연기에 도전한 이완은 이번 작품에서 자기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로써 이완은 6년 스크린 공백기가 무색할 정도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드라마 '천국의 계단', '백설공주', '해변으로 가요', '인순이는 예쁘다', 영화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소년은 울지 않는다', '연평해전' 등 여러 작품을 통해 내공을 쌓아온 이완은 '영화의 거리'에서 한층 더 성숙하고 단단해진 연기로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처럼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섬세한 표현으로 매 작품 성장 중인 이완이 앞으로 배우로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기대가 커진다.

한편, 이완 주연의 '영화의 거리'는 부산의 아름다운 풍광과 현실 로맨스를 담아내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제공 : 씨네소파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