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티모시 샬라메 '듄', 2주만 900억 해외 흥행 수익..속편 제작 청신호(공식)

기사입력 2021. 09. 27 15:55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듄’이 2주 만에 해외 개봉 국가에서 7650만 달러, 한화로 900억 원의 흥행 수익을 거둬들였다.

영화 ‘듄’은 생명 유지 자원인 스파이스를 두고 아라키스 모래 행성 ‘듄’에서 악의 세력과 전쟁을 앞둔, 전 우주의 왕좌에 오를 운명으로 태어난 전설의 메시아 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천재 감독 드니 빌뇌브가 연출을 맡고, 티모시 샬라메, 레베카 퍼거슨, 오스카 아이삭, 제이슨 모모아, 스텔란 스카스가드, 조슈 브롤린, 하비에르 바르뎀, 젠데이아, 장첸 등 사상 유례없는 초특급 캐스팅 라인을 구축했다. 티모시 샬라메는 처음으로 블록버스터에 도전해 완벽한 열연을 펼친다.

해외 언론과 평단의 격찬과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 그에 응답한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에 힘 입어 드니 빌뇌브 감독이 개봉 전부터 계획해왔던 속편 제작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오는 10월 20일, 한국과 22일 북미 등 대규모 시장에서의 개봉을 기점으로 속편 제작에 대한 윤곽이 확실시될 전망이다.

북미를 제외한 해외 24개국에서 9월 셋째 주부터 개봉을 시작한 ‘듄’은 개봉국가에서 모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개봉 첫 주 한화로 450억 원의 흥행 수익을 벌어들인 데 이어 개봉 두 번째 주말에도 263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개봉주에 비해 관객 감소율이 현저히 낮아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다. 네덜란드 12%, 덴마크 17%, 핀란드 22%, 독일 23% 등 전체 32%에 불과하다.

또한 10월 15일 일본, 10월 20일 한국, 10월 22일 북미와 중국을 포함한 약 16개국의 주요 시장에서의 개봉이 시작되는 등 본격적인 흥행 레이스를 앞두고 있어 제작비 1억 6500만 달러를 충분히 넘어서는 흥행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곧 속편 제작 발표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전망까지도 예측되고 있다.

특히 ‘듄’은 IMAX 스크린에 맞춰 가로 세로 확장된 화면비를 1시간 이상 담고 있는 덕분에 IMAX 수익 역시 대단한데 2주차에도 167개 스크린에서 310만 달러, 극장당 평균 18만 5000 달러를 벌어들였다. 이에 IMAX에서만 2주차 전체 수익의 약 11%인 총 82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아바타’ 이후 가장 혁명적인 프로젝트로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듄’은 공개 후 경이로움과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역사적인 블록버스터의 탄생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드니 빌뇌브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놀라운 앙상블, 한스 짐머의 그 자체만으로도 완벽한 음악, 요르단과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 로케이션으로 진행된 미술과 촬영, 의상, 조명, 세트 등 도전적인 프로덕션을 두고 “현대에 만든 예술작품이며 영화사에서 엄청난 업적, 대서사의 새로운 기준”이라는 엄청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오는 10월 20일 2D와 수퍼4D, 4DX, 애트모스, 돌비 비전, IMAX 포맷으로 상영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