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포항시, 전 세대 아우르는 공감복지 눈에 띄네

기사입력 2021. 09. 28 16:26
이미지중앙

포항시청 전경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포항시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생활형 공감복지를 실현해 시민이 체감하는 복지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가장 먼저, 지역여성들의 일자리 확대와 양성이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구현을 위해 여성의 경제참여와 양성평등 문화 확산에도 적극적인 대처를 하고 있다.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재취업의 기회를 주는 엄마참손단 일자리사업’, ‘아이행복도우미 일자리사업’, ‘어린이집 시간선택형 보조교사 사업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청년 여성들의 경력단절 예방 프로그램 확대, 지역사회 및 산업분야 예방 협력사업, 경력단절 여성 대상 전문분야 및 맞춤형 재취업 지원 강화, 맞춤형 창업 지원 등을 통해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

기초연금을 월 최대 30만 원까지 지급해 어르신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고, 어르신 돌봄기능 강화로 독거노인 맞춤돌봄서비스,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저소득노인 식사배달 및 무료급식, 독거노인 빨래방, 노인활동보조기구(실버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어르신의 여가활동을 지원할 흥해지역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경로당 신축 및 리모델링, 노인복지시설 기능보강 및 노인대학 복지기능 강화 등 인프라 확대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웰다잉(Well-dying) 시대를 맞아 지난해부터 시민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포항시 추모공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품격·친자연 장례문화를 확산하고, 혐오시설이 아니 화장장이나 묘지에 녹지를 비롯한 다양한 문화시설을 조성해 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 위기가구를 발굴해 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해주는 긴급복지지원도 시행중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 ·폐업 등 위기 가정의 증가로 인해 그 역할이 더욱 증대될 전망이다.

이와 더불어 저소득층이 근로소득의 일정액을 저축하면 근로 소득장려금을 지원하는 자산형성지원사업을 통해 자산축적의 기회를 제공하며 근로를 통한 자신감 회복과 실질적인 자립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장애인복지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중증장애인가구에 지급되는 장애인연금이 30만 원으로 상향됐다. 장애인일자리사업 확대로 장애인의 사회활동 참여를 활성화하고 있다.

아울러, 장애인 활동지원과 장애수당 지급 등 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지원 사업 추진으로 자립적인 생활을 도우고 있다.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장애인통합지원센터 등 장애인복지 시설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이 체감하고 공감하는 복지를 구현해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지속가능한 도시 포항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