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초점]'대마초 흡입' 나플라, 1심서 집행유예.."우울증·공황장애 고려"

기사입력 2021. 09. 29 19:19
이미지중앙

사진=메킷레인 레코즈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된 래퍼 나플라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판사 이동희)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기소된 나플라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추가로 사회봉사 120시간도 명령 내렸다.

앞서 나플라는 지난 2019년 래퍼 루피, 오웬, 블루, 영웨스트 등과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고 지난해 7월 검찰의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당시 검찰은 나플라가 초범이라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해 9월, 나플라는 그해 6월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보관하고 있던 대마를 흡입한 사실이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나플라는 대마 흡입 혐의로 검찰에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기간에 추가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이 2019년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지난해 7월 기소유예를 받았는데 검찰 기소 여부 결정이 있기 전 범죄를 저질렀다"며 "피고인은 위법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이고, 가수로서 위법한 행위를 저질렀을 때 일반인보다 더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했으며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고 상당 기간 치료받는 과정에서 범행에 이르렀다고 보인다"며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한편 나플라는 지난 2018년 Mnet '쇼미더머니 777'에서 우승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