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바달집3' 공명, 새 막둥이와 본격 가을 여행..성동일 "제일 서글서글한 인상"

기사입력 2021. 10. 14 09:16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바퀴 달린 집3’이 새 막둥이 공명과 함께 본격적으로 가을 여행에 나선다.

tvN ‘바퀴 달린 집3’(연출: 강궁, 김효연)이 드디어 오늘(14일) 첫 방송된다. ‘바퀴 달린 집3’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전국 곳곳의 경치 좋고 공기 맑은 곳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삼형제의 유쾌한 하루가 시청자들에게 또 한 번 힐링과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첫 방송에서는 여진구, 임시완에 이어 시즌3의 ‘새 막둥이’로 합류한 공명이 터줏대감 두 형님 성동일, 김희원과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훈훈하게 그려진다. 두 형님들과 인연이 있는 여진구와 임시완과는 달리 공명은 성동일, 김희원과 그 어떤 접점도 없는 초면인 사이. 하지만 “엄청 착하다”는 소문을 익히 들은 두 형님들은 ‘새 막둥이’ 공명과의 여행에 기대감을 드러낸다.

쉴새없이 폴더 인사를 하는 공명의 모습에 성동일은 “이제까지 막둥이 중에 제일 서글서글한 인상”이라고 칭찬을 하더니 “그런데 빈손으로 왔구나?”라고 장난치며 공명의 긴장을 풀어준다. 성동일은 재미있는 추억을 만들자며 공명을 맞이했지만, 김희원은 “아직 합격한 거 아니야. 오디션 봐야 돼”라면서 귀여운 견제(?)에 들어간다고.

공명은 초면인 두 형님들 사이에 녹아 들어 ‘역대급 친화력’을 뽐낸다. 낭만을 즐길줄 알고, 야무진 먹방도 보여주는 '바달집' 맞춤 힐링 막둥이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성동일과 김희원도 공명을 대놓고 예뻐하는 ‘우쭈쭈 모드’를 가동한다. 강궁 PD는 “경쟁이라도 하듯이 제작진에게 ‘공명이 너무 좋다’고 얘기를 했다”라는 에피소드를 공개,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했다. 김효연 PD 역시 “공명은 알아서 일을 척척 해낸다. 믿음직한 맏아들 같으면서도, 두 형님들과 쉴 때는 허물없는 막냇동생 같은 매력으로 첫 만남이라는 것이 의심스러운 완벽한 케미를 보여줬다. ‘바퀴 달린 집’의 막둥이로 더할 나위 없는 친구”라며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했다.

무엇보다 앞선 시즌에서 볼 수 없었던 가을 풍경은 놓치면 안될 관전포인트. 시즌3의 포문을 열 앞마당은 입구부터 범상치 않은 산세를 자랑하며 삼형제의 감탄을 유발했다고. 보는 곳마다 한 폭의 산수화와 같은 절경을 자랑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눈호강을 제대로 시켜 줄 전망. '달이 머물다 간다는' 역대급 앞마당은 과연 어떤 곳일지 기대를 더한다. 강궁 PD는 “‘바퀴 달린 집’으로서는 처음 살아보는 ‘가을’이다. 어디를 가도 눈과 마음을 뺏길 수밖에 없는 가을 풍경이 우리 앞마당 곳곳에 펼쳐진다. 또 온갖 과일과 제철 먹거리들이 풍요로워 시청자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첫 손님으로는 새 막둥이의 든든한 지원군 배우 이하늬가 출격한다.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절친이 된 공명의 부름에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한걸음에 달려온 이하늬. ‘바퀴 달린 집’의 애청자임을 고백한 이하늬도 그림 같은 앞마당의 모습에 “여기 작살(?)이네요”라며 화끈한 감탄사를 연발한다. 이하늬는 공명 자랑에 여념없는 팔불출 누나부터 '바달집' 식구들을 챙기는 ‘어미새(?)’ 활약까지 선보이며 재미를 더한다.

특히, 털털해도 너무 털털한 이하늬의 모습에 공명은 자신도 모르게 “엄마”라고 부르고, 때를 놓칠새라 성동일이 공명에게 “누가 아빠였으면 좋겠냐”라면서 때아닌 아빠 간택(?) 소동을 펼치며 가족보다 더 가족같은 힐링 여행을 시작한다.

삼형제의 찰떡 케미부터 제대로 눈호강을 시켜주는 역대급 절경, 그리고 매력 넘치는 첫 손님 이하늬까지. 본방 사수를 자극하는 tvN '바퀴 달린 집3'는 오늘 14일(목) 저녁 8시 30분 첫 방송한다.

사진 제공 = tvN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