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해피니스' 한효주X박형식X조우진 정면승부..살벌한 공조 예고

기사입력 2021. 10. 16 08:39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해피니스’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이 생존을 위한 살벌한 공조를 시작한다.

오는 11월 첫 방송되는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기획·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해피니스’) 측은 지난 15일, 미스터리 감염병에 맞선 윤새봄(한효주 분), 정이현(박형식 분), 한태석(조우진 분)의 사투가 담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평범한 일상의 행복을 되찾기 위한 세 사람의 공조가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해피니스’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계층사회 축소판인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생존기를 그린 뉴노멀 도시 스릴러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모여 사는 대도시 아파트가 신종 감염병으로 봉쇄되면서 벌어지는 균열과 공포, 생존을 위한 사투와 심리전이 치밀하게 그려진다. 일상이 무너지고 기존의 가치들이 흔들리는 폐쇄 공간에서 서로를 의심하고 경계해야 하는 현실적 공포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청춘기록’ ‘WATCHER(왓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비밀의 숲’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밀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안길호 감독과 ‘WATCHER(왓쳐)’ ‘굿와이프’를 집필한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심리 스릴러 장르를 한 차원 끌어올린 ‘WATCHER(왓쳐)’에 이어 또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대를 모은다.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어제까지와 다른 세상을 마주한 사람들의 현실적 공포를 담아내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2차 티저 영상은 평범한 일상에 파고든 정체불명의 감염병이 한 꺼풀 베일을 벗으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증상은 아시죠?”라며 환각과 심한 목마름을 설명하는 정이현. 이어진 감염된 이들의 모습이 위기감을 더한다. 윤새봄 역시 이제껏 본 적 없는 기이한 증상에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 느리게 뛰는 심장과 고통에 무감각하고 상처도 빨리 아무는 것까지, 도저히 사람이라고 할 수 없는 감염자 모습에 의구심을 품는다.

사태를 예의주시하던 한태석과 윤새봄, 정이현의 만남은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검사실에서 포착된 윤새봄의 모습 뒤로 “아직 감염증상이 없는 걸 보면”이라고 말하는 한태석. 이에 “저 좀 중요한 인물 같은데”라고 맞받아치는 윤새봄의 목소리가 의미심장하다. 신경전을 벌이던 정이현과 한태석의 공조도 흥미롭다. 언제까지 숨어서 일 처리 할 거냐는 윤새봄의 말이 트리거가 된 듯, 이들은 피하기보다는 정면승부를 다짐한다.

“일주일입니다. 딱 일주일만 참으면 됩니다”라는 말과 함께 시작된 생존을 위한 카운트다운. 여기에 “갈증을 느끼는 순간 모든 것이 시작됐다!”는 문구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과연 세 사람의 공조는 다시 오지 않을 해피니스를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의 공조가 기대되는 2차 티저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나오는 것마다 기대치를 뛰어넘음! 이 드라마 뭐냐? ”, “30초 영상에 몰입도 실화냐! 무조건 본방사수!!”, “신종 감염병 무엇?”, “뭔가 아슬아슬한 공조가 흥미롭다”, “흥미로운 소재 + 완벽한 작감과 캐스팅, 안 볼 수가 없다”, “딱 일주일만 더 참으면 방송 볼 수 있나요? 마지막 대사 강렬” 등의 기대감 어린 호응을 보냈다.

한편, 도시 스릴러 ‘해피니스’는 오는 11월 5일(금)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