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이터널스' 마동석 "오디션無, 앞으로도 마블과 함께" 안젤리나 졸리 깜짝 등장[종합]

기사입력 2021. 10. 22 09:48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마동석이 마블 히어로로 돌아왔다.

22일 마동석의 마블 히어로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영화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마동석은 한국 배우 중 첫 번째 히어로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더불어 '이터널스'는 그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이기에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바. 마동석은 "제가 원래 마블의 팬이기도 하고 이번에 클로이 자오 감독도 제가 '이터널스' 찍기 전 작품을 보고 팬으로서 좋아했는데 같이 작업을 했고, 안젤리나 졸리 같은 배우와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서 영광으로 생각한다. 이번을 계기로 마블과 계속 일을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서 아주 좋은 기회라 생각하고 그 동안 제가 액션을 많이 찍었었는데 여러가지 캐릭터와 액션을 보여줄 수 있는, 저와 잘 맞는 역할로 인사드릴 수 있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캐스팅은 몇 년 전 캐스팅 디렉터의 추천으로 진행. 프로듀서들과 화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는 마동석은 "오디션은 없었고, 제 영화를 여러가지 보고 이미 분석을 끝낸 상태로 이야기를 나눴던거였고 제 본연의 모습하고 다른 영화에서 보여줬던 액션, 제가 해온 운동들을 조경해서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너무 감사하게 합류하게 돼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길가메시' 캐릭터에 대해 "가장 마동석에 잘 맞는 캐릭터로 만들기 위해 의논을 많이 했고 길가메시는 7000년 이상을 살아온 존재들이라서 굉장히 사람다운 모습과 사람을 넘어선 존재에 가까운 모습을 같이 연기해야하는 부분이 있었다. 길가메시의 특징이 마음이 따뜻하고 정이 많고 같은 이터널 식구들을 보호한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하는 테나를 보호해주는 보호자로서 따뜻하고 재밌는 사람인데 괴물하고 맞서 싸울 때는 굉장히 사납고 강력한 파이터로 변할 수 있는 캐릭터다. 따뜻하고 유머러스하지만 사나운 전사 같은 캐릭터를 골고루 변화주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또 중요한 점은 이 영화가 여러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전세계에서 모여서 새로운 가족을 형성하는 이야기라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볼 수 있는 게 이 영화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화상 기자간담회 중 안젤리나 졸리가 깜짝 등장하기도 했다. 마동석과 가벼운 포옹을 나눈 안젤리나 졸리는 "마동석 배우와의 시간이 꿈만 같았었고 팬이었는데 같이 액션신을 찍은 것이 믿을 수 없는 시간이었다"고 짧게 인사했다. 이에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와 제가 예전에 촬영할 때는 코로나19 전이어서, 한국에 가서 한국 팬분들하고 인사하고 싶다고 했었다. 근데 저희가 못 가서 아쉬워서 응원해주러 온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미지중앙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와의 호흡과 매력에 대해 "저는 이번에 안젤리나 졸리와 연기를 하게 되면서 역시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했고, 굉장히 좋은 사람이더라. 배려심도 많고 연기 편하게 할 수 있고, 저도 이 업계에 오랫동안 연기를 했고 안젤리나 배우도 세계적인 배우인데 저희가 촬영을 하면서 느낀 점은 오래 전부터 알던 친구들끼리 오랜만에 만나서 촬영을 하는 느낌이었다. 이상하게 생소하지가 않고 제 액션이나 영화를 많이 보고 제 팬이었다고 말해준 것 자체가 너무 감사했다. 이번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각국의 기자들에게 좋게 말해주고, 그런 점들이 스크린 안에서 좋은 케미스트리로 보여지지 않았나 싶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눈길을 끌기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부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까지 한국 콘텐츠들이 승승장구하고 있는 지금. 마동석은 이에 대한 생각을 묻자 "사실 저는 이전부터 한국에는 좋은 콘텐츠가 많다고 생각했다"면서 "그 전에는 그렇게 많이 알려지지 못했었다. OTT 서비스가 없었었고 드라마가 알려지기 힘들었는데 그런 기회들이 많이 생길 것 같고 관심들을 가지고 있으니까 좋은 작품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최고의 나라가 이미 됐고 앞으로도 더 많이 좋은 콘텐츠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마동석은 "'길마메시'를 통해 전하고픈 메시지는 일단 슈퍼히어로 영화기 때문에 재밌고 즐겁게 보시게 만드는 게 우선이다. 영화를 맘편히 즐기시면서 클로이 자오 감독이 말하고 싶었던, 우리가 매료됐던 부분이 어느 인종이나 성별, 나이로 사람을 나눠 편견을 가지지 말고 한사람 한사람을 개인으로 봐주고 그 사람을 누구로 봐주는 게 중요하다고 영화가 강조하고 있다. 개성이 강한 힘들을 가지고 있지만 서로 조화롭게 뭉쳐서 힘을 합칠 때 가장 강력한 히어로가 된다. 영화에서 말하고 싶어하는 메시지가 아닌가 싶고, 메시지대로 많은 분들이 넓은 마음으로 서로를 바라봐줬으면, 그런 모습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18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돌비 극장에서는 곧 개봉을 앞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영화 '이터널스'의 월드 프리미어 행사가 진행됐다. 이는 마동석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으로 국내에서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화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