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s현장]'경관의 피' 조진웅도 놀란 최우식 카리스마 "더 호흡하려고 NG도 내"(종합)

기사입력 2021. 11. 25 15:50
이미지중앙

배우 조진웅, 최우식/사진=에이스메이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조진웅, 최우식이 서로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뽐냈다.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제작 리양필름) 제작보고회가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이규만 감독과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참석했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극중 조진웅은 출처불명 막대한 후원금을 지원받는 경찰 '박강윤' 역을, 최우식은 상사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경찰 '최민재' 역을 맡았다.

조진웅은 최우식에 대해 "여리여리하고, 뽀송뽀송한데 촬영 들어가면 내재되어 있는 카리스마가 막 나오니깐 내가 오히려 기운을 받는 기분이었다. 참 좋은 배우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같이 할 때 일부러 NG를 내서 한 테이크 더 간 적도 있다. 조금 더 호흡을 하고 싶었다"며 "예쁨 받는 캐릭터다. 마스코트처럼 스태프들과 교감하면서도 건강한 에너지가 있어서 행복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최우식 역시 "조진웅 선배님과 연기할 수 있다는 기회가 있다고 해서 설레는 마음으로 합류했다"며 "내 나이 또래 남자배우면 함께 촬영하고 싶은 버킷리스트에 적혀 있는 선배님이라 너무 영광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긴장할 때마다 든든하게 옆에서 긴장 풀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치켜세웠다.

조진웅, 최우식의 폭발적인 열연을 확인할 수 있는 '경관의 피'는 내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