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로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부터 '닥터 스트레인지2'까지 놀라운 연결고리

기사입력 2021. 11. 25 17:4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로키'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부터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까지 MCU 최고의 기대작들과의 놀라운 연결고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와 함께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키'는 ‘멀티버스’라는 개념을 더 크고 강력하게 확장했다. 멀티버스는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 외에 또 다른 무한대의 우주가 존재한다는 개념으로 물리학자 휴 에버렛 3세가 창안한 다중세계에 과학적 근거를 두고 있다

이러한 멀티버스는 국내 544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를 통해 MCU에 본격적으로 등장했으며 '로키'에서는 이를 활용한 더욱 다채로운 스토리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로키'는 신성한 시간선을 수호하는 TVA라는 기관을 새롭게 등장시킨 것은 물론 다른 시간대의 로키를 쫓는 신선한 스토리와 TVA의 통제권을 벗어나 시간선이 파괴되어 멀티버스가 범람하게 되는 과정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내며 마블 페이즈4의 새로운 미래를 열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처럼 '로키'를 통해 본격적으로 멀티버스의 확장을 그려낸 마블은 오는 12월 개봉을 앞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부터 내년 개봉 예정인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까지 향후 기대작들을 통해 더욱 진화된 스토리와 세계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2004년 작품인 '스파이더맨2'의 ‘닥터 옥토퍼스’가 빌런으로 재등장해 시공간을 넘어서는 다양한 캐릭터와 사건들로 역대급 멀티버스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멀티버스의 확장으로 벌어지는 다양하고 강렬한 사건들을 다룰 것으로 예고돼 벌써부터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로키'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탈출에 성공한 ‘로키’가 세상의 시간을 어지럽힌 죄로 TVA에 체포된 후, 살기 위해 또 다른 시간 속 ‘로키’를 잡아야 하는 미션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1년 '토르: 천둥의 신'을 시작으로 10여년 동안 마블의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로키’ 캐릭터를 완성시켜 온 톰 히들스턴이 다시 주연을 맡아 더욱 입체적이고 다층적인 캐릭터의 면모를 선보인다. 여기에 '미드나잇 인 파리', '원더', '프렌치 디스패치'등 여러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오웬 윌슨이 로키와 함께 사건을 추적해나가는 ‘모비우스’ 역을 맡아 환상의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MCU 세계관 확장을 알리는 멀티버스의 숨겨진 힌트가 곳곳에 담겨 절대 놓쳐선 안될 마블의 필람 작품 탄생을 알린다.

'로키'는 디즈니+를 통해 총 6개의 에피소드 모두 절찬 스트리밍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