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생활

이민호, 아이더와 전속 계약 연장…5년 연속 최장수 모델

기사입력 2015. 09. 09 08:51
[헤럴드POP=홍동희 기자]한류스타 이민호가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와 전속 계약을 연장하며 5년 연속 최장수 모델의 자리를 지켰다.

이민호는 급변하는 광고시장에서 5년 연속 메인모델로 활약하며 주가와 인기가 건재함을 과시하는 한편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아이더는 지난 2011년 20~30대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한 비장의 카드로 이민호를 내세워 5년째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여러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탄탄히 다진 입지와 남자다운 강인함이 아이더가 지향하는 바와 부합해 최장수 모델로 등극하게 된 비결이라고 광고 관계자들이 입을 모았다.

이민호의 세련되고 건강한 이미지는 장수 모델로서 위엄을 드러내고 있다. 아이더 뿐만 아니라 국내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와도 6년째 글로벌 모델로서 전속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 화장품 광고는 유행을 선도하는 스타들만 계약한다는 점에서 이민호가 광고계 안팎에서 꾸준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미지중앙

[이민호, 사진제공=아이더]


한계 없는 질주도 해외 광고 시장에서 높이 평가 받고 있다. 중국판 SNS인 웨이보만 해도 2800만 명이라는 글로벌 팬덤을 이끄는 한류 스타답게 중화권에서도 영향력이 막강하다. 지난해 LG전자는 전속 모델로 발탁한 데 이어 지난 4월 범중화권 영역을 확대하며 재계약을 체결했다. LG전자 측은 ‘이민호 신드롬’으로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고 광고 효과를 봤다며 재계약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가방 브랜드 쌤소나이트도 레드 라인 글로벌 메인 모델로 이민호를 선택했다. 쌤소나이트는 이민호를 모델로 기용한 이후 전년 대비 매출 40% 신장을 이뤘다. 교촌치킨은 지난해 광고 모델로 발탁한 데 이어 올해 중국, 동남아, 일본, 미국 등 글로벌 모델로 재기용해 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또 ‘치맥바람’이 불었던 중국에서는 이민호의 교촌치킨 재계약 기사를 성대히 다루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필리핀 글로벌 의류 브랜드 벤치(BENCH/)와도 4년 연속 재계약을 이어가며 글로벌 파워를 과시하는 등 다양한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민호는 지난 2일부터 350억 규모의 블록버스터 영화 ‘바운티 헌터스’ 촬영을 시작했다. 영화는 아시아 주요 도시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현상금 사냥꾼 이야기다.

mystar@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