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정수영 '끝에서 두번째 사랑' 캐스팅, 지진희 첫째동생 役

기사입력 2016. 06. 17 08:48
리얼라이프
[한정특가]휴대용 전동칫솔,쓰다보니 필수품
이미지중앙

사진=도레미엔터테인먼트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배우 정수영이 SBS 새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 출연한다.

'미녀 공심이' 후속으로 7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이 최근 대본 리딩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출발을 알린 가운데 정수영의 활약에 관심이 모인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은 제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5급 공무원 과장과 어떤 일이든 일어나길 바라는 방송사 드라마PD를 통해 제2의 사춘기를 겪고 있는 40대의 사랑과 삶을 공감 있게 그려가는 드라마. 정수영은 극중 고상식(지진희 분)의 첫째 여동생이자 고2 아들과 교사 남편을 둔 오리지널 전업주부 ‘고상희’ 역을 맡는다.

특히, 정수영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MBC 일일드라마 '다시 시작해'에 이어 '끝에서 두 번째 사랑'까지 캐스팅 되면서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안방극장 브라운관을 접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다시 시작해'를 통해 대한민국 모든 엄마와 아내의 마음을 대변하는 사이다 캐릭터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고 가운데 새로 방영을 앞두고 있는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정수영이 어떤 활약을 하게 될지 시청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이에 배우 정수영의 관계자는 “매 작품마다 본인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배우다. 언제 어디서든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이번 작품 역시 배우 정수영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을 것”라고 전하기도. 이미 다양한 작품을 통해서 매 작품마다 특색 있는 캐릭터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던 정수영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