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진기주 측 "MBC '군주' 합류, 유승호와 호흡"

기사입력 2016. 12. 27 08:12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임지연 기자] 배우 진기주가 MBC 새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최근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려'에서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진기주가 다시 한 번 사극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의 활력소로 등장할 예정이다.

진기주는 호탕하고 쾌활한 성격과 귀여움을 무장한 세자(유승호)의 동료이자 호위무사인 '최강서'역을 맡았다. 세자 일행의 활력소가 되어주는 홍일점으로 안방극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극의 긴장감을 이끌어가는 예측불가 캐릭터로 눈에 띄는 활약을 선보일 예정.

특히, 진기주는 드라마 '퐁당퐁당러브'와 '달의 연인'에서 다채로운 매력과 신예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으며 이어 '군주'까지 연달아 사극에 도전해 독특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전작에서 쌓아 온 사극 경험과 연기력을 바탕으로 호위무사 캐릭터를 어떤 매력으로 그려낼지 기대감을 높인다.

진기주는 "달의 연인 이후로 다시 사극으로 인사드리게 됐습니다. 도전은 늘 떨리지만 기회가 주어짐에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호위무사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생애 처음 액션과 승마를 배우고 있고, 전작과는 또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군주'는 1700년대 조선에 실제 존재했던 물의 사유화를 다룬 동시에 정치와 멜로가 적절히 조합된 팩션 사극으로,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유승호, 김소현, 윤소희, 인피니트 엘(김명수)가 출연을 확정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