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푸른바다' 제작진 "친어머니와 만난 이민호, 반격에 나선다"

기사입력 2017. 01. 11 08:14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네이버 TV캐스트 화면캡처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아버지의 집을 털기 위해 10년 만에 본가에 입성한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측은 11일(오늘) 16회 방송을 앞두고 10년 만에 아버지의 집을 찾은 허준재(이민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준재가 누군가와 통화를 모습, 이후 조남두(이희준 분)-태오(신원호 분)와 함께 아버지 허일중(최정우 분)의 집에 작업복을 입고 입성한 모습이 차례로 그려져 눈길을 끈다.

어릴 때 엄마를 찾기 위해 집을 나간 준재가 10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오게 된 것. 그는 집에 들어서자 만감이 교차하는 듯 회한에 젖은 눈빛으로 집안을 둘러보고 있다. 이후 한 방문 앞에 선 준재는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들어가는데, 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 듯 깜짝 놀라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공개된16회 예고에서는 준재가 강서희(황신혜 분)를 의심하기 시작한 뒤 아버지의 집을 털 계획을 세우고, “내 방식대로 할 거야. 증거 찾고 하루라도 빨리 다 밝힐 거야”라고 말하며 반격에 나선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 바 있다.

이에 준재가 아버지의 집에서 서희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는 증거를 찾아낼 수 있을지, 더 나아가 서희-치현으로 인해 위기에 빠진 아버지를 구해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친어머니와 만난 준재가 모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아버지의 집까지 털며 반격에 나선다”면서 “이 과정에서 충격적인 사건들과 대 반전들이 펼쳐질 예정이니 본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