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최철호, 술자리 박하선 폭행설의 진실

기사입력 2017. 03. 13 14:42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이미지중앙

'풍문쇼' 캡처


배우 최철호 박하선 폭행설의 전말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기자는 배우 최철호의 2010년 폭행 사건이 전파를 탔다.

한 기자는 "당시 경찰 조사 결과 최철호가 술자리에 동석한 20대 여성을 폭행했는데 이 여성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서 마무리가 됐다고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기자는 "하지만 최철호는 폭행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을 했다. '내가 왜 후배 여자친구를 폭행하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 기자는 "결과적으로 최철호가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 왜냐면 진실을 CCTV가 밝혀줬거든. 사건 현장에 있던 CCTV에 최철호가 한 여성을 발길질을 하고, 엉덩이를 걷어차는 장면이 등장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이에 이상민은 "그 당시에 피해 여성이 누군지에 대해서도 추측이 좀 많았다. 박하선이 아니냐는 소문도 있었는데?"라고 물었고, 한 기자는 "그게 최철호가 박하선, 손일권과 '동이'에 함께 출연 중이었고 같이 술자리에서 어울렸던 부분에 대해서 그렇게 봤던건데, 박하선이 그 술자리가 있었던 그 시간에 박하선은 집에서 휴식 중이었기 때문에 절대 아니라고 즉각 해명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기자는 "피해 여성이 누구냐는 얘기가 한참 우리가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 있었고 이제 그게 누구냐고 했을 때 '연예인 지망생이다. 아니면 팬이다' 이런 의견들이 있었는데 결국에 밝혀진 건 무명인 연기자 후배였던 걸로 정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