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플레디스 측 "주결경 남성팬 저지, 성적 문제 방지 차원"[공식입장]

기사입력 2017. 04. 17 17:28
이미지중앙

프리스틴 팬 촬영 영상 캡처


[헤럴드POP=박수인 기자] 플레디스 측이 최근 프리스틴의 팬사인회 현장에서 일어난 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위우(WEE WOO)'로 데뷔해 활동 중인 프리스틴은 최근 팬사인회를 가졌다. 사인회 중 한 남성이 멤버 주결경에게 스케치북을 주려하자 매니저는 주결경이 확인하기 전 바로 박스로 넣었다. 이는 영상으로 찍혀 소속사의 빠른 대처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스케치북을 건넨 남성은 꾸준히 커뮤니티를 통해 멤버 주결경의 도 넘은 팬 활동을 해왔다고 알려진 팬이었다.

이 남성팬은 프리스틴의 사인회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리며 스케치북으로 고백을 할 것이라 예고했다. 공개한 스케치북에는 도를 넘은 멘트가 적혀 있었던 것. 플레디스 측은 팬들의 제보로 이를 알게 됐고 매니저와 대표가 참석해 예의주시했다.

이에 대해 17일 오후 플레디스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매니저가 먼저 스케치북을 발견한 후 제지했다. 팬들이 많이 제보해줬고 소속사 측에서도 커뮤니티를 통해 알게 돼 예의주시하자고 했었다. 대표님은 원래 사인회에 자주 가시는 편이다. 앞서 여자친구분들 안경 몰래카메라 사건도 있었기 때문에 좀 더 유의 깊게 살펴봤다. 남자팬들이 많은 경우에 성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미리 방지하는 차원에서 '존댓말 쓰기' 등의 공지를 시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