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KBS드라마②]박서준X김지원 '쌈 마이웨이', 벌써부터 입소문 탄 이유

기사입력 2017. 04. 26 08:59
이미지중앙

KBS 2TV '쌈 마이웨이' 티저 /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쌈, 마이웨이', '김과장'과 '추리의 여왕' 잇는 기대작이다.

2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모처에서는 KBS 드라마센터장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정성효 드라마센터장을 비롯한 드라마국 관계자들이 취재진과 KBS 드라마에 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KBS 드라마국이 자신 있게 소개한 기대작은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연출 이나정)이다.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스펙 경쟁과 취업난으로 힘든 청춘들이 공감할만한 지점이 많은 내용이다.

앞서 '쌈, 마이웨이'에는 박서준이 이름 없는 격투기 선수 고동만 역, 김지원이 백화점 인포데스크 직원 최애라 역, 안재홍이 홈쇼핑 식품MD 김주만 역, 송하윤이 홈쇼핑 회사의 계약직 상담원 백설희 역으로 캐스팅된 바 있다. 박서준은 KBS 2TV '화랑',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안재홍과 송하윤 역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동 중인 유망주들이다.

이미지중앙

KBS 2TV '쌈 마이웨이' 스틸 /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성효 센터장은 '쌈, 마이웨이'가 올해 KBS 드라마의 색깔을 이어갈 기대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작년에는 블록버스터도 있었고, 대작 열풍도 불었다"라며 '태양의 후예'와 '구르미 그린 달빛'을 언급했다. 두 작품은 지난해 KBS 드라마의 부흥을 이끈 일등공신이다.

덕분에 좋은 점도 있었지만 롤러코스터를 타는 기분이기도 했다고. 정성효 센터장은 "올해 상황은 안전한 기조 속에서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생활밀착적인, 드라마적으로 특색 있는 작품을 선보이게 될 것 같다"라며 '김과장' '추리의 여왕'의 기세를 이을 작품으로 '쌈 마이웨이'를 꼽았다. 실제로 벌써부터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매력적인 시나리오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드라마다.

그의 말처럼 '쌈, 마이웨이'는 소위 말하는 루저들이 주인공이다. 태권도로 세상을 박살 내고 싶었던 태권소년은 진드기 박멸 출장기사가 됐고, 아나운서로 뉴스 데스크로 앉고 싶던 소녀는 백화점 인포메이션 데스크의 앉게 됐다. 불완전한 청춘들의 현실적 성장기가 또 한 번의 홈런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오는 5월 방송.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