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SM 측 "타오 청구 전부 기각, 재판부 판결 환영"[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 04. 28 14:57
이미지중앙

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수인 기자] SM엔터테인먼트 측이 타오와의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8일 오후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타오가 전속계약 무효 소송에서 패소했음을 알렸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017년 4월 2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그룹 엑소의 멤버인 타오가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부존재확인의 소에서 원고(타오)의 패소 판결을 내렸다. 따라서 타오의 청구는 전부 기각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SM엔터테인먼트는 한류와 한국 문화산업 글로벌화의 선두주자로서 금번 재판부의 판결을 환영하며, 앞으로 중국 및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활발히 비즈니스를 펼쳐 나가겠다"는 의지와 함께 "아울러 금번 판결을 바탕으로 연예산업 전반에 계약과 신의를 지키는 공정한 관행이 널리 정착되기를 바라며, 한국과 중국 및 아시아의 연예산업이 좀 더 투명한 발전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엑소의 전 멤버 타오는 지난 2015년 8월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2017년 4월 2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그룹 엑소의 멤버인 타오가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부존재확인의 소에서 원고(타오)의 패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따라서 타오의 청구는 전부 기각되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는 한류와 한국 문화산업 글로벌화의 선두주자로서 금번 재판부의 판결을 환영하며, 앞으로 중국 및 아시아 시장에서 더욱 활발히 비즈니스를 펼쳐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금번 판결을 바탕으로 연예산업 전반에 계약과 신의를 지키는 공정한 관행이 널리 정착되기를 바라며, 한국과 중국 및 아시아의 연예산업이 좀 더 투명한 발전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