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채수빈 “딸기키스, 원래는 대추였다”(인터뷰)

기사입력 2017. 05. 20 10:0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노윤정 기자] 채수빈이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속 ‘딸기 키스씬’에 대해 언급했다.

채수빈은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역적’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극 중 윤균상(홍길동 역)과 보여준 ‘딸기 키스씬’에 대해 “원래는 대추였어요. 그전에 혼인씬 찍을 때 박준규(소부리 역) 선배님한테 대추를 받잖아요. 대본은 아들딸 낳고 행복하게 살라면서 대추 던져주시는 장면이 끝이었는데, 감독님이 컷을 안 하시는 거예요. 그런데 연기를 하긴 해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박준규 선배님이 ‘이제 자리 좀 깔아라’ 이렇게 농담하시는데도, 감독님이 계속 컷을 안 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계속 웃다가 광대에 경련도 일어나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래서 뭘 하지 하다가 부모님 결혼사진 보면 대추를 같이 물고 있는 장면이 있잖아요. 그래서 대추를 입에 물고 서방(홍길동/윤균상 분)한테 내밀었어요. 서방이 당황하다가 선배님들이 부추겨서 그 장면을 찍었는데 방송에는 편집이 됐어요. 그런데 그 이후에 대추를 입에 물고 키스하는 씬이 나온 거예요. 그런데 둘 다 대추를 안 좋아해요. 어떻게 하다가 딸기로 바뀌게 됐죠“라고 비화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