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아는 형님' 이상민 “트와이스 모모 때문에 바보 될 뻔”

기사입력 2017. 05. 20 09:52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JTBC 제공


이미지중앙

JTBC 제공


[헤럴드POP=성선해 기자] 이상민이 나비잠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트와이스 모모 때문에 바보가 될 뻔 했던 사연을 밝혔다.

20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트와이스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신곡 ‘SIGNAL’을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인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출연 후 다시 한 번 ‘아는 형님’을 찾았다. 트와이스는 첫 출연보다 한층 더 강력해진 에너지와 예능감을 발산했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 당시 형님들이 트와이스에게 인기 비결을 묻자, 지효는 “희철의 ‘조르지마’ 홍보 덕분인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트와이스는 ‘SIGNAL’의 무대를 보여주며, 이번 신곡의 홍보도 부탁한다고 말해 형님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날 모모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자신이 어릴 적 겪은 사건 때문에 바보가 된 것 같다는 일화를 밝혔다. 모모의 에피소드를 듣던 이상민은, 모모 때문에 자신도 바보가 된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작년 ‘나비잠’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여주인공으로 출연했던 모모가 악당 역할을 맡았던 이상민에게 냄비를 휘둘렀기 때문. 이상민은 모모의 냄비 스윙을 계속 받아 내느라 바보가 된 것 같다고 밝혔고, 촬영 후 찌그러진 냄비에 모모의 사인까지 받아가며 그날을 기억하기로 했다.

트와이스와 형님들의 두 번째 만남은 20일(토)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