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신예 오아연, '조작' 인턴기자役..유준상·전혜빈과 호흡

기사입력 2017. 05. 25 07:33
리얼라이프
[한정특가]건조한계절,가습이필요할때 LED캔들가습기
이미지중앙

[헤럴드POP=황수연 기자]신예 오아연이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25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신예 오아연이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 출연한다. 극 중 인턴기자 ‘공지원’역으로 시청자들을 찾아뵐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조작’은 사회 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헤치는 기자들을 보여주는 드라마로, 이정흠 PD와 김현정 작가가 의기 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가운데 오아연은 대한민국 1등 신문 ‘대한일보’의 인턴 기자 ‘공지원’역으로 등장한다. 공지원은 성실한 모범생 스타일로 모든 일에 반짝이는 눈을 가지고 임하는 열정이 넘치는 인물이다. 또한, 그는 대한일보 안에서도 이석민(유준상 분), 오유경(전혜빈 분)과 한 팀을 이뤄 시너지를 발휘하며 특히 극중 선배 기자 나성식과 티격태격하는 톰과 제리의 케미스트리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오아연은 2015년 SBS 2부작 특집극 '너를 노린다'를 통해 지상파 데뷔, 짧지만 강렬한 등장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특히, 그는 청순하고 화사한 미모로 이목을 집중시켰을 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감정연기를 안정적으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킹콩 by 스타쉽의 주목받는 신예 오아연이 ‘조작’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들에 귀추가 주목된다.

오아연을 비롯해 남궁민, 유준상, 전혜빈 등이 출연 확정 지은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7월 방송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