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②]박혁권 "송강호, 내 '택시운전사' 출연 칭찬해"

기사입력 2017. 08. 12 13:0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박혁권/NEW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혁권이 ‘택시운전사’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공개했다.

올 여름 극장가에서 박혁권은 두 편의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 한 편은 현재 흥행 질주 중인 ‘택시운전사’고, 다른 한 편은 오는 17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장산범’이다. 특히 박혁권은 ‘택시운전사’에서 큰 비중이 아니었음에도 뇌리에 박힐 만한 연기를 펼쳤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박혁권은 “참여했던 작품들 다 잘되면 좋은 일이다”며 “‘택시운전사’도 꽤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나 역시 재밌게 봤다. 허나 올 여름 마무리는 ‘장산범’과 함께 하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장훈 감독님, 송강호 선배님과 ‘의형제’를 함께 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광주 이야기라 참여했다”며 “솔직히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배우로서 참여하는 게 제약이 많았다. 가수였으면 성향상 노래라도 했을 텐데, 사실은 배우이기에 사회적인 참여가 한정적이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


또한 박혁권은 “배우이다 보면 이 치료를 해도 배역 한계로 금이빨은 못하지 않나. 배우로서 예의라고 생각하고, 그럴 정도로 조심스러움이 있어서 답답했다. 그런데 이번에 배우로서 사회적인 참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 하나의 약속’도 그래서 했던 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송강호 선배님이 감독님께 최기자 역할 누가 하냐고 물어봤다더라. 나에게 줬다고 했더니 ‘혁권이가 하면 좋지. 그런데 롤이 작은데 하겠어?’라고 하셨다더라”라고 전했다.

특히 박혁권은 “송강호 선배님 역할 달라고 할 걸 그랬다. 선배님께 ‘장산범’ 내 역할과 바꿀 생각 있냐고 제안할 걸 그랬나 싶다”고 농담을 던져 이날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하지만 이내 그는 “고사 때 송강호 선배님께서 되게 반가워해주시더라. ‘네가 한다는 이야기 듣고 좋았다. 해줘서 고맙다’고 하셨는데 선배님께서 칭찬해주시니 좋았다”고 감사를 표하면서도 “난 ‘장산범’이 더 좋다”고 끝까지 ‘장산범’을 향한 애정을 뽐내는 재치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혁권을 비롯해 염정아, 허진, 신린아 등이 출연하는 ‘장산범’은 ‘숨바꼭질’ 허정 감독의 신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