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BIFF이슈]"해운대 회동"…장동건·윤아·민호·손예진, 밤 즐긴 ★들

기사입력 2017. 10. 13 08:46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부산, 이미지 기자] 장동건, 윤아, 민호, 손예진 등이 해운대 밤을 만끽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장동건, 윤아의 진행 아래 지난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사회자 장동건, 윤아를 비롯해 손예진, 문근영, 문소리, 김래원, 최민호, 유인영, 박성웅, 김재욱, 조성하 등 수많은 스타들이 참석, 비가 내리는 부산을 빛냈다.

스타들이 부산국제영화제에 방문할 때면 찾는 해운대 포차촌에서는 개막식 사회를 본 장동건, 윤아 그리고 민호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 포차에서 술자리를 가진 이들 모두 개막식 당시 수트와 드레스를 벗고 편안한 캐주얼 차림으로 찾아 국내외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특히 술자리가 끝난 후 세 명 다 기분 좋은 듯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모습이라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손예진 역시 자신들의 스태프들과 포차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개막식 직후 포차촌에 등장한 손예진은 인증샷을 남기며, 스태프들과 회포를 풀었다.

뿐만 아니라 개막작 '유리정원' 팀, 초청작 '메소드' 팀은 해운대 포차촌이 아닌 해운대 일대 유명 이자카야에서 술을 마시며 단합의 시간을 가졌다. 무엇보다 박성웅은 잠깐 밖에 나와 스태프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와 영상통화로 인사를 건네며 '친절한 성웅씨'의 면모를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들 외에도 OCN '구해줘'로 큰 사랑을 받은 조성하,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덕혜옹주'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 등의 모습을 해운대 일대에서 포착할 수 있었다.

예전처럼 시끌벅적한 해운대 밤은 아니었지만, 지난해에 비하면 스타들은 조촐하게라도 즐겼다. 더욱이 다들 다음 날 일정을 고려해 간단히 술을 마시고 일찍이 숙소에 들어가는 모습이었다. 스타들의 부산국제영화제 일정은 오늘(1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그런 만큼 더 많은 영화인들이 해운대 일대에서 밤을 즐기며 친목을 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는 21일까지 개최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지역 5개 극장의 32개 상영관에서 75개국 298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