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3주년 탈윤상" 러블리즈, 겨울 맞아 더 사랑스럽게 (종합)

기사입력 2017. 11. 14 17:14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가 데뷔 3주년을 활동으로 자축한다.

러블리즈는 14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종소리’ 무대를 처음 공개했다. 지난 2월 ‘와우’와 5월 ‘지금, 우리’ 활동 이후 6개월여 만의 새 앨범에는 겨울 감성이 묻어난다.

2014년 11월 데뷔해 최근 데뷔 3주년을 맞은 러블리즈는 이번 앨범에 팬들에게 선사하는 선물의 의미를 담았다. 사랑에 빠진 러블리즈와 이들에게 빠질 많은 이들의 설레고 벅차는 감정을 오롯이 표현한 것. ‘종소리’는 순정만화 판타지를 품 있는 사랑스러운 신곡이다.

또 하나의 특별한 점은 러블리즈의 이번 앨범 수록곡 총 7곡 가운데 윤상이 작업한 노래는 없다는 것. 인피니트와 골든차일드 등 앞서 울림 선후배들과 호흡한 적 있는 원택(1Take), 탁(TAK), 애런(ARRAN) 프로듀서가 ‘종소리’와 ‘스포트라이트(Spotlight)’를 작업했다.

이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었다. 또 다른 감성을 드러낸다는 것. 수정은 “윤상 선배님이 여전히 많은 조언과 격려를 해주신다. 첫 1위 뒤에 밥도 사주셨다”고 말했다.

지난 여름에는 한국과 일본에서 바쁜 콘서트 일정을 소화했다. 개인활동 역시 활발하다. 케이는 뮤지컬 ‘서른즈음에’, 예인은 웹드라마 ‘더블루씨’, 수정은 KBS ‘아이돌드라마공작단’, 미주와 케이와 지수는 SBS ‘살짝 미쳐도 좋아’에서 각각 활약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특별한 바람도 있다. 미주는 종소리처럼 계속 맴도는 노래, 지애는 기분 좋아지는 앨범, 베이비소울은 새로운 출발점, 수정은 팬들과 즐기고 싶은 활동, 케이는 따뜻함을 드릴 수 있는 노래, 진은 손난로 같은 앨범, 지수는 추억과 향수가 될 수 있는 활동, 예인은 팬들과 돈독해지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각각 밝혔다. 여덟 멤버 모두 애정과 자신을 드러낸 것.

신곡 무대는 다채로운 킬링 파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베이비소울은 “내 귀에 ‘종소리’ 할 때의 안무를 유심히 봐달라. 여러 번 바꿔 탄생했다”며 직접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목표와 각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미주는 “겨울 선물로 조금 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베이비소울은 “해외에서도 콘서트와 투어를 해보고 싶다”고, 수정은 “힘을 얻는 팬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진은 “이맘 때 컴백은 데뷔 후 처음이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예인은 “20살의 마지막 활동이다. 신나고 즐겁게 임하고 싶다”고 각오했다.

러블리즈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네이버 V앱을 통해 쇼케이스를 생중계한다. 러블리즈는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