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신과함께' 주호민 작가 "주변에서 벌써 대박난 것처럼 설레발"

기사입력 2017. 11. 14 20:15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주호민 작가 트위터(왼쪽부터 주호민, 이말년 작가)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주호민 작가가 영화 '신과함께'에 대해 이야기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신과함께'(감독 김용화/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 덱스터스튜디오) A to Z 오픈 토크에서 원작의 주호민 작가는 영화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 자꾸 동료 만화가들이 이미 대박이 난 것 처럼 어떻게 할거냐 요트 뭐살거냐고 설레발을 쳐서 힘듭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이어 주호민 작가는 "처음 제작자분께 연락이 와서 '신과 함께'를 영화로 만들어보겠다고 연락이 왔었을 때는 영화로 만든다는게 불가능해 보이는 만화라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주호민 작가는 "시간이 지나면서 김용화 감독님이 연출을 맡게 되시고 감독님이 맡고 나서는 가능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특수 효과 에는 최고의 경력을 가진 연출자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설렜다"고 말했다.

주호민 작가는 또한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 "완벽한 라인업이 나오기 전에 가끔 기사가 뜨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 책이 잘팔려서 고마웠습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주호민 작가는 "라인업이 완성됐을 때 정말 좋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