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민성, 디테일 연기법→캐릭터 완벽 소화

기사입력 2017. 12. 13 07:35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진심을 연기하는 배우 정민성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져 가고 있다.

현재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고박사로 출연하며 시청자들과 만남을 갖고 있는 정민성. 자로 잰 듯 단정한 헤어스타일과 검은 뿔테 안경, 귀마개 등으로 궁금한 것이 있으면 책부터 펼치고 보는 학구파 고박사 역을 소화해내고 있는 그는, 정확한 발음과 절제된 표정으로 더할 나위 없는 고박사를 탄생시키고 있다.

특히 고박사는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소용돌이 속, 묵직하게 그 중심을 지키며 박해수(김제혁 역)를 비롯한 생활관 동기들과 합을 맞춰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100억대의 배임 횡령이라는 죄를 덤티기 쓰고 들어와 아픈 딸과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아내를 생각하며 하루하루를 버텨가고 있는 고박사.

그는 수술을 앞둔 딸을 보러 가기 위해 부족한 노래실력임에도 진심을 다해 노래해 1등을 수상했지만, 1등 포상이 귀휴가 아닌, 교도소의 홍보 수단임이 드러나자 무너져내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밤낮없이 준비한 목공 대회가 입상에 그쳐도 좌절은 커녕, 오히려 자신을 도운 김제혁과 동료들을 챙기는 등 매순간 진심을 다하는 모습으로 진한 여운을 안긴다. 노력파, 학구파, 정의파 등 그를 나타내는 수많은 단어가 있지만 고박사는 ‘뭐든 최선을 다하는 사람’, ‘진심을 전하는 사람’으로 극에 급이 다른 울림을 선사하는 것.

이 같이 따뜻하고 정의감 넘치는 고박사가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배경에는 고박사 역을 맡은 정민성의 실제 성격도 한 몫 했다는 후문. 늘 진중하고 맡은 역할에 대한 고뇌를 게을리하지 않는 그가, 끊이지 않는 다수의 대작들에 연이어 출연하며 데뷔 18년차를 맞이하게 된 것은 진심을 그리며,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그 자신이 있기 때문이지 않았을까.

한편, 정민성이 고박사 역으로 출연하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