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저글러스’ 백진희 “장례식장 거짓 눈물, 잊을 수 없는 명장면”

기사입력 2018. 01. 22 17:31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스토리티비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 놓고 있는 ‘저글러스:비서들’ 백진희, 최다니엘, 강혜정, 이원근이 직접 선정한, 기억에 오래도록 남을 ‘최고 명장면’이 공개됐다.

지난해 12월 4일 첫 방송을 시작한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은 오는 23일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 월요병을 한방에 날린 유쾌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인 연출력이 3박자를 이루며 시청자들로부터 공감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와 관련 백진희-최다니엘-강혜정-이원근 등 ‘저글러스 4인방’이 직접 선택한, 가장 잊지 못할 ‘최고 명장면’을 짚어봤다.

▶ 백진희의 ‘최고 명장면’

좌윤이(백진희)가 장례식장 안에서 거짓 눈물을 흘렸던 장면 (1회)

백진희는 극중 좌윤이가 거물급 상사의 가족 장례식장에 참석해 대성통곡 오버액션을 선보인 장면을 최고 명장면으로 꼽았다. 좌윤이는 자신과 보스 봉상무(최대철)의 편안한 직장생활을 위해 인사이동 칼자루를 쥐고 있는 상사의 가족 장례식장에 참석했던 상황. 좌윤이는 영정 사진 앞에 다가가 한참을 깊이 바라보다 눈물 한줄기를 주르륵 흘리더니, 상을 당한 사모 품에 안겨 대성통곡을 쏟아내며 사모를 위로했다. 이로 인해 다른 비서들의 시기와 경계를 받았던 것.

백진희는 “초반 장례식장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대본을 받아보고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잘 나왔다”며 “초반 윤이 캐릭터를 보여주는데 큰 역할을 한 장면이었던 것 같다”라고 명장면으로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 최다니엘의 ‘최고 명장면’

-남치원(최다니엘)이 얼떨결에 참석하게 된 영상사업부 노래방 회식 장면 (6회) 최다니엘은 극중 집주인 좌윤이의 귀여운 협박에 이끌려 참석하게 된 영상사업부 노래방 회식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잃어버린 집 열쇠를 집주인 윤이에게 받아내기 위해 윤이가 참석한 회식 자리까지 찾아왔던 치원이 2차까지 동행해야만 열쇠를 주겠다는 윤이의 협박에 노래방까지 따라갔던 것. 직원들은 저마다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고 있는 가운데 치원 혼자 덩그러니 소파에 앉아 있다가 직원들의 권유로 노래까지 부르게 됐다. 이때 화려한 반짝이 의상에 탬버린을 들고 치원 뒤에 숨어 있던 윤이가 나타나 치원의 노래를 이어받아 부르며 흥을 돋웠고, 더욱 뜨거워진 분위기에 직원들이 일어나서 춤추고 박수치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최다니엘은 “노래방 장면은 거의 전부 애드리브다. 모두의 호흡으로 만들어진 코믹 씬이다”라고 털어 놓았다. 이어 “누구하나 오버하는 사람 없이 만들어진 코믹씬이라 더 뜻깊다. 이들이 없었으면 지금의 저글러스는 없었을 것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 강혜정의 ‘최고 명장면’

- 왕정애(강혜정)가 황보 율(이원근) 어머니 제삿날 밥상을 차려주고 그 모습에 감동한 율이 뜨거운 눈물을 펑펑 흘리는 장면(11회)

강혜정은 극중 왕정애가 황보 율 집에 찾아갔다가 소박하게 차려져 있는 제사상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직접 한상 차려주자, 정애의 따뜻한 마음에 율이 울컥 눈물을 쏟아내는 장면을 선택했다. 황보 율이 그동안 재치 있는 농담을 던지고,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철부지 반항 모습을 보였지만 그 속에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남모를 속사정을 가지고 있었던 것. 이어 정애는 펑펑 눈물을 흘리는 율의 등을 쓸어주며 따뜻하게 위로를 전하고, 율은 “왕비... 나 울었다고...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라고 눈물을 닦고는 둘 만의 비밀 약속을 나눴다.

강혜정은 “전반적으로 세상 걱정 없이 지나치게 신나있는 황보 율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결핍이라는게, 아무에게도 말 못하고 혼자만 떠안은 외로움이 넘치게 느껴졌던 장면이라 너무 기억에 남는다”라며 명장면으로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이 드라마가 가진 가볍고 코믹한 상황들 중간 중간 마음 짠한 상처들이 황보 율과 많이 닮아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 이원근의 ‘최고 명장면’

- 황보 율이 탈의실에 숨어있던 왕정애를 위로하는 장면 (14회)

이원근은 극중 사라졌던 왕정애를 한참 찾아 헤매다 회사 탈의실에서 정애를 찾은 후 위로하는 장면을 선택했다. 정애는 율에게 자신이 ‘왕미애’가 아닌 ‘왕정애’라는 사실을 들키고 율에게 한없이 차가운 냉대를 받았던 상황. 게다가 아들 건우까지 오토바이를 타며 배달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속상한 마음에 밖으로 뛰쳐나갔다. 건우의 전화를 받고 나온 율은 건우로부터 정애가 이중생활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가정사를 듣고 정애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 하던 중 회사 탈의실에서 쪼그려 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는 정애를 발견했던 터. 정애의 눈높이에 맞춰 앉은 율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진심을 담아 정애를 위로했고, “왕비... 정 힘들면. 회사 잠깐 쉬어... 그리고 다시 돌아와. 그땐... 왕미애 말고, 왕정애로. 응?”라고 정애의 아픔을 감싸 안았다.

이원근은 “정애를 통해 성장한 율을 발견할 수 있었다. 어둡지만 특유의 따뜻한 분위기가 좋았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제작진 측은 “백진희, 최다니엘, 강혜정, 이원근은 저마다 개성강한 각각의 캐릭터들을 마치 제 옷 입은 듯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며 “단 2회 만을 남겨 두고 있는 ‘저글러스:비서들’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시고, 오늘 밤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