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업리뷰]'탐정2', 시리즈의 본격 시작…무게감 덜어낸 유쾌 추리극

기사입력 2018. 06. 13 18:30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이미지중앙

영화 '탐정: 리턴즈' 포스터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어설픔이 사랑스러운 추리 콤비 권상우, 성동일이 돌아왔다. 이번엔 이광수도 함께 한다.

영화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 ‘탐정: 더 비기닝’(2015)의 속편이다.

전편에서 ‘강대만’, ‘노태수’가 미제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비공식 합동추리작전을 펼쳤다면, 이번엔 진짜 탐정으로 거듭났다. 탐정으로서 본격적인 활약을 한다는 것이 전편과의 차별점이다. ‘탐정: 더 비기닝’이 캐릭터를 소개하는 정도의 인트로였다면, ‘탐정: 리턴즈’는 본편의 시작에 가깝다.

이미지중앙

영화 '탐정: 리턴즈' 스틸


그러면서 ‘탐정’ 시리즈를 대표하는 두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호감도를 상승시키는데 성공했다. 권상우, 성동일은 실제와 캐릭터가 구분되지 않을 만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특히 두 사람은 이미 한 번 호흡을 맞춘 만큼 찰떡호흡을 주고받는다. 갈등을 빚을 때조차 유쾌하다. 전편에서는 권상우, 성동일 중심으로 흘러갔다면 이번 시리즈에서는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와 함께 이광수가 합류, 색다른 트리플 케미를 발산한다.

권상우는 자신을 완전히 내려놓음으로써 빚어진 능청스러움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이광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속 특유의 엉뚱한 허당미로 폭소를 유발한다. 성동일은 둘 사이에서 중심을 잡으면서도 특유의 애드리브로 깔깔거리게 한다. 더욱이 불완전한 세 캐릭터가 아슬아슬하게 사건을 파헤쳐나가는 과정이 꽤나 흥미롭다.

서영희, 이일화 등 기존 배우들이 그대로 등장해 반가움을 안기는 것은 물론 손담비, 김동욱 등의 새로운 얼굴 역시 투입돼 신선함을 충족시켜주며 극을 풍성하게 만든다.

이미지중앙

영화 '탐정: 리턴즈' 스틸


무엇보다 ‘탐정: 리턴즈’는 캐릭터들의 생동감을 높이며 ‘탐정: 더 비기닝’보다 코믹 요소가 한층 더 강화됐다. 사건을 추리해나가면서 쫄깃한 긴장감 역시 여전히 존재하지만, 전편보단 무게감을 다소 덜어내며 온 가족이 가볍게,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방향을 잡았다.

이에 사건에만 치중하지 않아 추리극으로써의 면모는 약해질 수밖에 없다. 범인을 일찍 눈치 챌 수도 있고, 대단한 반전이 있는 것도 아니라 아쉬움이 남을 수도 있다.

하지만 향후 ‘강대만’, ‘노태수’의 탐정으로서의 성장할 가능성을 열며 시리즈물로는 충실하다. 3편에 대한 기대감이 조성될 수밖에 없다. 또 여성 감독이 연출을 맡은 만큼 섬세함이 돋보인다. 의외지만, '탐정' 시리즈와 잘 어울리는 카메오도 쿠키영상에 등장한다.

이언희 감독은 “‘탐정’ 시리즈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그 중간 다리 역할을 꼭 하고 싶었다”며 “‘탐정: 리턴즈’는 영화적 즐거움의 총집합체다. ‘탐정’ 시리즈의 규모를 확장하고 본격적인 코미디를 보여줄 것이다”고 전했다. ‘탐정: 리턴즈’가 ‘형보다 나은 아우’라는 평을 이끌어내며 흥행 시리즈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개봉은 오늘(13일).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