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이혼 구혜선, 안재현 손찌검+폭력 각서 존재..충격

기사입력 2019. 09. 10 12:13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채널A


'풍문쇼''에서 공개된 안재현 구혜선의 각서 이야기가 화제다.

9일 밤 방송된 종편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안재현 구혜선의 SNS 폭로를 다뤘다.

구혜선은 SNS를 통해 안재현을 향한 폭로를 이어갔다.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쓴 각서를 공개했다. 기자는 "안재현 반려묘인 안주를 안재현이 데리고 나갔다고 폭로했다. '인간이 돼라'라는 글을 적었다가 수정했다. 제가 바라는 건 진정한 사과라고 변경했다. 이 시점에 안재현이 주의할 점 리스트를 올린 건 대중에게 응석을 부리는 거 같다"고 말했다.

레이디제인은 "연애 중이라도 남자 친구가 문제가 있을 경우 각서를 쓰는 커플도 있다"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글만 봐도 '뭐야 안재현이 구혜선 때렸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리스트를 보고 '폭력'이라는 단어에 대중이 반응할 거 같단 판단 하에 각서를 올리지 않았을까 싶다"고 전했다.

또 다른 기자는 "사람들이 꽂힌 내용인 손찌검과 폭력이다. 일반적인 과계에서도 이런 글은 적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 기자는 "문제 없는 걸 구혜선이 적었다고 단정 짓기엔 위험하다"고 생각을 드러냈다.

다른 기자는 "각서의 1, 2번 내용 모두 술과 관련돼 있다. 술에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기자는 "각서 쓸 당시에 핵심 내용은 처음 3개이고 나머지 내용은 화가 나서 덧붙인 것일 수 있다. 결국 각서 쓸 당시 문제는 술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다른 기자는 "상대에겐 12가지나 주의할 게 있다면서 자신은 없다고 하는 내용을 대중에게 공개한다는 게 일방적이고 오만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