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韓식민지배 NO"‥'막나가쇼' 김구라, 혐한 망언에 분노‥인터뷰 중단

기사입력 2019. 09. 16 10:01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김구라가 일본에서 만난 시민의 혐한 망언에 인터뷰를 중단하고 크게 분노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막 나가는 뉴스쇼'에서는 정치부 기자로 변신한 김구라가 혐한 망언 3인방과의 인터뷰를 위해 일본 현지에서 직접 몸으로 부딪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구라는 일본의 화장품 회사 DHC TV를 찾았다. 최근 혐한 망언으로 논란이 됐던 다케다 쓰네야스, 하쿠타 나오키, 사쿠라이 요시코를 만나려고 했던 것.

한국에서 출발하기 전 제작진은 이들에게 먼저 인터뷰를 요청했었다. 하지만 이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구라는 먼저 DHC TV '도라노몬 뉴스' 생방송을 찾았다. 대신 현지 조력자인 롯본기 김교수를 만나 현 일본의 혐한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교수는 "일단 일본 사람들은 내색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일본에서 오래 산 사람들은 느낌이 온다. 일본인 아내도 한국이 심하지 않나 하고 있더라"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구라의 혐한 3인방을 만나기 위한 노력은 계속됐다. 다케다 쓰네야스가 운영하고 있는 라멘가게와 연구소를 찾았고, 만남을 요청했다. 하지만 그는 끝내 김구라와의 만남을 거절해 분노를 더하기도.

그러다 제작진은 사쿠라이 요시코가 진행하는 생방송이 있다는 사실을 접하고 그 장소로 이동했다. 생방송 시작 전 김구라는 아베총리 관저 앞에서 혐한 1인 시위를 하고 있던 시민과 마주쳤다. 그는 "한반도를 일본이 식민 지배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통일 국가를 만들어주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말도 안되는 일본 시민의 혐한 망언에 들끓는 분노를 참지 못한 김구라는 결국 인터뷰를 중단했다.

이후 김구라와 김교수는 시민 운동가인 다와라 요시후미를 만났다. 그는 일본의 언론과 교육을 지적하며 "유감스럽게도 일본의 학교 교육에서는 식민 지배 사실이 자세히 적혀 있지 않다. 국민도 그 사실을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저 또한 (위안부에 대한) 잘못된 발언으로 2012년부터 7년간 150번 정도 나눔의 집을 갔다. 갈 때마다 일본 자원봉사 스태프들도 계시고 젊은 친구들도 와서 돕는 모습을 봤다. 모든게 아베가 문제인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하기도.

계속된 노력 끝에 김구라는 하쿠타 나오키를 발견했다. 그러나 하쿠타 나오키는 김구라와 김교수를 보자마자 한 마디의 말도 없이 도망가버렸다. 결국 혐한 3인방을 만나는데 실패한 김구라는 "다와라 요시후미의 메시지가 담긴 책을 이들에게 보냈다. 취재를 하며 혐한을 이용하는 장사와 정치 세력이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정리했다.

시청자들은 김구라가 일본에서 만나고 온 혐한 상황에 함께 분노했다. '막 나가는 뉴스쇼'의 정규편성을 응원하는 목소리도 높은 상황. 앞으로 일본 혐한 망언러를 퇴치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지, 그리고 '막 나가는 뉴스쇼'가 정규편성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