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나혼자산다' 박나래, 생일파티로 '여은파' 1년만에 뭉쳤다 '폭소유발'(종합)

기사입력 2019. 11. 09 00:42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나혼자산다' 방송캡쳐


박나래의 생일파티를 위해 여은파가 1년만에 모였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여은파와 생일파티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헨리가 라이딩을 하는 윤도현과 만났다. 윤도현은 자신의 노래 '나는 나비'를 부르는 헨리에게 "조용히해"라며 가자고 재촉했다. 이어 윤도현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일동 기립했다. 헨리는 "형님 못 오신다고 했잖아요"라며 윤도현을 반갑게 반겼다. 윤도현은 헨리와의 인연에 대해 묻자 "나혼자 산다를 보고 헨리에게 연락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헨리는 "1년 전 팬미팅을 한다고 SNS에 올렸는데 형이 '이거 가도 돼?'라고 했다. 저는 거짓말인줄 알았다"라며 윤도현과 가까워진 계기를 밝혔다.

헨리는 발성을 위해 하체를 단련한다는 윤도현에게 "노래 잘하려면 왜 허벅지가 힘이 있어야 하냐"라고 물었다. 윤도현은 "무대에 서있을때 발바닥에 무쇠를 얹은 것처럼 힘을 주고 안정적으로 서있어야 발성이 좋아진다"라고 설명했다.

헨리가 윤도현에게 "그때 갑자기 저한테 연락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하자 윤도현은 "옛날에 나도 선배님들이 나한테 그렇게 해주셨다. 조용필, 강산에, 전인권 선배님이"라며 "너 몰랐구나 나 가요계에 귀염둥이 별명이 있었다. 지금도 다들 나 귀엽다고 그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업힐 구간에서 윤도현은 "내가 앞장설테니까 천천히 따라와 빨리가면 나중에 힘들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헨리는 생각보다 느린 속도에 윤도현을 앞질러 나갔고 금방 지쳤다. 이에 윤도현은 "거봐 내가 뭐라 그랬어. 천천히 하라니까"라며 유유히 헨리를 앞질러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운데 헨리와 윤도현이 우연히 라이딩을 하던 유세윤을 만났다.

헨리는 어느순간 눈에 안보이는 윤도현을 애타게 찾았다. 윤도현은 "헨리가 지쳐도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제가 앞으로 나갔다. 자전거를 타면서 인생을 배우기도 한다. 혼자 이겨내보기를 바랬다"라고 말했다. 이후 윤도현과 다시 만난 헨리는 "거의 다 온거 맞죠? 끝이 안보이는데"라며 지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가운데 한혜진이 스튜디오에 찾아왔다. 박나래는 "1년만에 여은파가 뭉쳤다"라며 "정말 여은파와 함께할 저의 생일파티 함께 보시죠"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한껏 꾸민 나래바의 모습에 "제 생일이기 때문에 유독 힘을 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박나래는 열심히 꾸민 자신의 모습에 "제가 매년 생일마다 콘셉트가 있다. 올해의 제 생일 콘셉트는 85년도에 태어난것을 기념하기 위해 80년대 글램펑크룩을 콘셉트로 정했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할머니네서 담갔던 비파주를 오픈했다. 이어 한혜진은 "그냥 술집 같잖아"라며 나래바를 생일파티 풍선을 꺼냈다. 그리고 박나래는 한혜진이 만든 HAPPY 풍선에 "애들이 안 해피해 보이지"라며 "해피하게 해주세요 해피하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생일 포토존에 자리잡은 박나래에 한혜진은 "생일상 받은 유치원생인데? 아기 조지나"라며 사진을 남겼다. 그리고 한혜진은 "잠깐 차에 갖다 온다"며 기대감을 한껏 높인 채 기타를 들고 등장했다. 이에 박나래는 "최악이야 진짜"라며 실망했다.

핸드메이드 선물 증정식이 끝나고 편한 옷으로 바꿔입은 여은파 멤버들은 일사불란하게 판을 깔았다. 한혜진은 "동네 친구처럼 놀고 싶었다"라며 공기를 꺼냈다. 20살 내기에 화사가 2살만 남겨두고 "봐 드릴게요"라며 차례를 넘겼다. 그리고 이변없이 화사가 이겼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