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영]"23.8%로 인생작"..'동백꽃 필 무렵' 옹산 식구들이 전한 '행복'의 의미

기사입력 2019. 11. 22 10:00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동백꽃 필 무렵'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동백꽃 필 무렵'이 올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생작으로 남게 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에는 동백(공효진 분)이 스스로를 믿고 지키며 까불이(이규성 분)로부터 승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동백은 마음 편히 옹산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되었고, 엄마 정숙(이정은 분), 황용식(강하늘 분), 필구(김강훈 분)와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동백꽃 필 무렵'은 극본, 연출, 배우들의 연기까지 삼박자가 모두 맞아떨어진 작품이었다. 자극적이고 어두운 이야기의 드라마가 판치는 시대에 '동백꽃 필 무렵'은 힐링과도 같았다. 마음이 편안해지는 옹산 식구들의 모습과 탄탄한 스토리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우들의 연기도 한몫했다. 공효진이 아니면 상상할 수도 없는 동백이는 많은 깨달음을 줬다. 천진난만하게 직진하는 강하늘, 동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 옹벤져스, 죽음을 맞이했지만 인상 깊었던 손담비, 모정을 보여줬던 고두심과 이정은, 비록 까불이었지만 싸이코패스를 잘 표현한 이규성까지 누구 하나 흠잡을 사람이 없었다.

빈틈없던 드라마였던 만큼, 시청률도 점점 상승했다. 특히 마지막 회는 무려 23.8%를 기록하며 올해 방영된 미니시리즈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SBS '열혈사제', KBS2 '왜그래 풍상씨'가 기록했던 22%대의 시청률을 훌쩍 넘긴 기록이었다. 그만큼 '동백꽃 필 무렵'은 모두에게 인생드라마였다.

행복해지려고 노력하지 않고 음미하겠다는 동백의 말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어린 시절 불우했고, 나에게만 불행이 찾아오는 느낌이었지만 사실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 "나는 나를 믿어요"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모습까지 완벽했다.

우리 주변에 있는 모든 달인들, 그리고 당연하게 여겼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동백꽃 필 무렵'. 그들이 보여준 따뜻한 정과 배려, 소소한 행복이 있었기에 사랑받을 수 있었다.

편견 속에 갇힌 여성이 편견을 깨고 세상을 나왔을 때, 시청자들의 편견도 깨졌다. 사람은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 착한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세상, 그리고 그안에서만 느낄 수 있는 행복의 의미가 오래도록 가슴 속에 남길 바란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 후속으로는 '99억의 여자'가 방송된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조여정, 김강우, 오나라, 정웅인 등이 출연하며 오는 12월 4일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