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블랙핑크, 새 단독 리얼리티 론칭…팬들과 적극 소통한다

기사입력 2020. 06. 13 10:09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블랙핑크가 새 단독 리얼리티를 깜짝 론칭했다. 프로그램 작명부터 팬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쌍방향 소통을 예고한 '24/365 with BLACKPINK'가 전 세계 블링크(팬덤명)의 폭발적인 기대 속에 베일을 벗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오전 10시 공식 블로그와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 리얼리티 콘텐츠 '24/365 with BLACKPINK' 프롤로그 편을 공개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블랙핑크는 컴백 기념 리얼리티 제작 소식을 알렸다. 이들은 이번 리얼리티를 통해 다채로운 일상과 평소에 하고 싶었던 것들을 담아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블링크와 모든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준비했다"며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팬들에게 인사를 하며 각자의 매력을 발산했다. 먼저 지수가 한 손으로 경례를 하며 멋지게 포문을 열었다. 로제는 손으로 얼굴 꽃받침을 하면서 사랑둥이 면모를 뿜어냈다. 제니는 애교를 보여달라는 멤버들의 요청에 부끄러운 듯 고민했지만 이내 귀여운 모션을 취해 미소를 자아냈다.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청춘유니2'에서 '호랑이 멘토'로 활약했던 리사는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블링크 안녕"이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컴백과 관련한 깜짝 스포일러도 있었다. 멤버들은 오는 26일 발매를 앞둔 선공개 타이틀곡 힌트를 조금씩 던져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로제는 "고양이 같은 느낌"이라고 했고, 제니는 "나는 뭔가 킹콩 같았다"라고 말하며 가슴을 치는 제스처를 보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수는 "지금까지 세고 강한 음악을 보여줬다면 스웨그를 보여주는 힙합 느낌"이라고 귀띔했다.

본격적인 회담이 시작됐다. 블랙핑크는 새 리얼리티 콘텐츠로 팬들에게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대화를 나눴다. 로제는 "작업실에서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아이디어를 냈고, 제니는 "진짜 일상 브이로그를 하고 싶다. 블랙핑크의 진짜 일상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블랙핑크의 새로운 모습과 매력들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본 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블랙핑크의 자연스러운 일상부터 멤버들의 뜨거운 우정이 담긴 진솔한 이야기까지 무대 밖의 모습을 리얼하게 담아냈다. 여기에 안무 연습, 기타 연주, 녹음 스튜디오 현장 등 앨범 준비에 열중하는 '아티스트' 블랙핑크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예고했다.

'프로그램명 정하기'에서는 팬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블랙핑크 멤버들이 제안한 다양한 후보 가운데 '휘파람' 가사를 인용해 만든 제니·리사 팀의 제목이 압도적인 표를 받으며 프로그램 타이틀명으로 선정됐다. 블링크와 블랙핑크의 뜻을 모아 '24/365 with BLACKPINK'의 출발을 알렸고, 방송 말미 1화 영상 일부가 공개되면서 본 편에 기대감을 높였다.

'24/365 with BLACKPINK'는 YG가 새롭게 선보이는 블랙핑크의 단독 리얼리티 콘텐츠다. 멤버들은 지난 2018년 첫 리얼리티 '블핑하우스'를 통해 신비주의를 잠시 내려놓고 친근한 일상생활을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방영 당시 아시아권뿐만 아니라 남아메리카 및 유럽 등에서도 폭발적인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종영 후에도 꾸준한 뷰 증가세를 보이며 아이돌 리얼리티로써는 이례적으로 총 4억 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블랙핑크는 오는 26일 선공개 타이틀곡으로 컴백한다. 이후 7~8월께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과 9월께 첫 정규앨범 발표를 예고했다. 또한 첫 정규 앨범 발표에 이어 로제·리사·지수의 솔로곡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