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미라' 장민호가 직접 밝힌 모든 것 #잘생김 #연기 #요리 #영탁(종합)

기사입력 2020. 07. 13 16:49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장민호가 라디오 나들이에 나서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서는 가수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윤정수는 "SBS '호기심 천국'에서부터 장민호의 가수 스펙트럼을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지금 이 정도니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른다. 지금 장민호를 보지 않는다. 바이오 주식이다"고 치켜세웠다.

또한 장민호는 "아이돌 할 때는 내가 잘생겼다는 느낌을 못받았다. 굵직굵직한 선보다는 여린 아이돌들이 인기 많았던 시기였다. 난 선이 굵어서 외모가 이래서 아이돌로 성공 못했나 생각이 오래 갔다. 트로트하면서 적합하구나 싶으면서 굉장히 오랜 시간 지난 후에 알게 됐다"며 "잘생겼다는 칭찬은 부담스럽지만 기분은 좋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장민호는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특별출연에 대해 "잠재되어 있는 연기의 매력을 찾은 것 같다. TV조선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전광렬 선배님이 오셨다. 그날 그대로 우리를 사극 촬영현장에 데려가셔서 네 명이 카메오로 출연했다. 너무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연기해보고 싶은데 지금은 주어진 일정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연기를 하게 되면 유쾌한 코미디나 코미디를 탑재한 형사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장민호는 "고군분투하면서 사니깐 사실 잘 못먹었다. 거대한 한끼보다 건강한 한끼 먹자 마음으로 조금씩 요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조금 재미를 알아가고 있다. 칼질 안 되던게 되기 시작하고, 안 볶이던 게 볶이기 시작하고, 계란 노른자가 안 터지기 시작하고 재밌더라"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장민호는 "영탁과는 거의 매일 본다. 안 보는 날이 있으면 통화를 한다. 심지어 영상통화를 한다. 영탁이와 있을 때는 유쾌한 에너지가 전해져서 많이 의지하고 있다"고 영탁을 향한 애정을 뽐냈다.

마지막으로 장민호는 "내가 지치지 않고 좋은 음악 들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미스터트롯' 멤버들 모두 감동, 위로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으니 우리와 함께 이 힘든 시기 극복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민호의 '읽씹 안읽씹'은 히트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부터 최근 정동원X남승민의 '짝짝꿍짝'까지 탄생시키며 프로듀서로도 역량을 드러내고 있는 영탁과 작곡가 지광민이 합작한 댄스 트로트곡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