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비 김태희 부부, 딸 둘이나 있는데 법적 절차 검토라니

기사입력 2020. 08. 04 10:32
이미지중앙

mbc

혼성그룹 싹쓰리의 멤버 비룡(비)이 아내 김태희의 '깡' 패러디 광고를 본 후 법적 절차를 고려하겠다고 농담을 한 방송이 화제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혼성그룹 싹쓰리의 음악방송 데뷔 무대의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여름 안에서'와 '다시 여기 바닷가' 안무 연습에 앞서 세 사람은 그간 싹쓰리 행보를 돌아보고 서로의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린다G는 "최근에 태희 씨가 CF를 찍었냐"며 비룡의 아내 배우 김태희를 언급했다.

비룡은 이에 "내 '깡' 뮤직비디오를 패러디했더라"면서"법적 절차를 밟을까말까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린다G와 유두래곤은 정색하고 "와이프를 왜 법적조치를 하냐"고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비룡은 "와이프를 법적조치 한다는 게 아니다"라며 "기사가 잘못 나갈 수 있다. 제발 부탁하겠다"고 진땀을 흘렸다. 그러면서 "왜 내게 말도 없이 그런 콘셉트로 하느냐 하는 거다. 우리 와이프는 그걸 눈치도 못 채고. 바보 같이"라고 난처함을 토로했다.

유두래곤은 이때 또 한번 김태희를 향한 '바보같이'라는 워딩을 꼬집었다. 그러자 비룡은 제작진을 향해 "이거 방송에 내지말라. 나 진짜 너무 힘들다"고 외치는 등 섭섭한 마음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태희가 찍은 아이스크림 광고가 남편 비의 '깡' 패러디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Queen is back(여왕이 돌아왔다)", "새롭게 돌아왔지", "화려한 치즈가 나를 감싼다" 등 문구를 비롯해 웅장한 자동차, 의자 등 소품이 모두 비의 '깡' 뮤직비디오 속 스웨그를 연상하게 했던 것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