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 김민경, 송병철과 달달 썸♥ "과거 좋아했다..고백하면 생각해볼 것"('나혼산')

기사입력 2020. 08. 08 11:04
이미지중앙

'나 혼자 산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개그우먼 김민경이 과거 개그맨 송병철을 짝사랑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민경의 힐링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경은 송병철, 류근지와 함께 낚시를 하러 떠났다. 낚시터에 도착하자마자 송병철은 김민경에게 "가만히 있어. 시원한 데"라며 "가만히 있어요. 아무것도 하지 말고. 공주님 아무것도 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며 살뜰히 챙겼다.

송병철이 '공주님'이라고 김민경을 부르는 것을 두고 박나래와 장도연은 "언니 잘해봐~"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가던 중 연애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민경은 이상형을 묻자 "얼굴을 보기보다는 내가 봤을 때 그냥 느낌이 통하는 게 있는 거 같다"고 답했다.

이에 류근지는 "관심 있는 사람 없냐"면서 "개그맨, 개그우먼이 잘 맞지 않냐"고 했다. 김민경은 "개그맨들은 가족 같은 느낌"이라면서도 "개그맨 누군가가 고백하면 그땐 모르겠다. 흔들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때 촉촉해진 송병철의 눈빛을 영상을 통해 본 박나래는 "둘이 썸 있지 않았냐"고 김민경과 송병철의 관계를 궁금해했다.

'개그콘서트' 출연 시절 1년간 함께 한 코너에서 연인 사이로 호흡을 맞췄던 바. 김민경은 "선배님을 좋아했었다. 내가 좋아했던 걸 알고 선배님도 '나 좋아했잖아'하고 장난칠 정도로 그런 감정이 편안해졌다"고 고백했다.

그런 와중에 송병철은 괜찮은 개그우먼으로 "김민경"을 삼창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류근지는 송병철과 김민경 사이의 묘한 기류를 느끼고 엮어주려고 했다. 김민경은 "병철이 형이 고백하면 생각 좀 해보지"라고 말해 설렘을 가득 안겼다.

기안84는 "이 드라마를 계속 봤으면 좋겠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송병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민경 씨와 잘 해보세요", "두 분 잘 되길 바랍니다", "잘 어울려요",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