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조여정부터 김영대까지 이 구역의 케미왕..환상의 티키타카

기사입력 2021. 01. 07 07:19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고준이 '바람피면 죽는다'의 '케미왕'으로 떠올랐다.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극 중 고준은 성공한 이혼 전문 변호사이자 '쓰랑꾼' 한우성으로 분해 열연하고 있다.

이 가운데, 누구와 있어도 빛나는 호흡을 자랑하는 고준의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매회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조여정부터 김영대, 연우, 정상훈까지 붙었다 하면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주는 고준의 다양한 '케미 모먼트'를 살펴보자.


# 달콤살벌 '킬링 케미'_조여정

첫눈에 반한 강여주(조여정 분)와 결혼하기 위해 신체 포기각서까지 작성한 한우성(고준 분). 그러나 결혼 후에도 한우성은 바람기를 고치지 못했고, 아내를 누구보다 사랑하지만 몰래 바람을 펴온 탓에 매일을 긴장 속에 살아가야 했다. 특히 강여주의 의심이 시작된 후부터는 지난 바람 흔적들을 숨기기 위해 고군분투, 강여주와 달콤하면서도 살벌한 킬링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 이유불문 '경계 케미'_김영대

불필요하게 잘생기고 몸도 좋은 차수호(김영대 분)가 아내이자 작가인 강여주의 어시스트로 들어온 이후 한우성은 아내와 가깝게 지내는 차수호에게 미묘한 경쟁의식을 느꼈다. 앞에서는 예의를 차리며 미소를 짓고 있지만, 한우성은 차수호와 마주칠 때마다 경계를 늦추지 않으며 이유를 불문하고 은근한 신경전을 벌여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 아슬아슬 '위험 케미'_연우

강연을 위해 대학교를 찾았다가 우연히 마주친 고미래(연우 분)에 한우성은 설렘을 느꼈으나 정계 진출이라는 큰 꿈을 안고 있었기에 위험함을 스스로 감지, 티 나게 고미래를 피하며 유혹을 떨쳐내려고 애썼다. 그럼에도 자꾸만 엮이게 되는 두 사람. 우연한 만남이 운명인 듯 계속되면서 한우성은 아내의 오해를 살까 떨고 있어 아슬아슬한 이들의 관계는 묘한 스릴을 선사하고 있다.


# 아웅다웅 '찐친 케미'_정상훈

손진호(정상훈 분)는 한우성에 대한 많은 정보와 비밀을 알고 있는 유일한 찐친이자 파트너이다. 공적으로는 변호사와 사무장으로서의 확실한 일 처리를 보여주는 반면, 사적으로는 친형제처럼 가깝게 지내며 속마음을 공유,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격의 없이 지내는 만큼 자주 아웅다웅하지만, 덤앤더머 같은 면모들로 극의 코믹 텐션을 끌어올리며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 제공 : '바람피면 죽는다', 에이스토리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