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놀면 뭐하니?' 예능 유망주 김숙→이영지 '폭소유발'…유재석, 김숙 대상 "난 알았다"(종합)

기사입력 2021. 01. 16 19:49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쳐


예능 유망주로 김숙부터 이영지까지 출연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김숙부터 탁재훈까지 예능 유망주들을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이 예능 유망주 장항준 감독을 만났다. 유재석은 "팔자 이야기가 김은희 작가님이 나오셔서 예전에는 소주를 마셨는데 요즘에 와인을 드신다고 얘기를 들었다"라고 물었고, 장항준은 "옛날에 왜 그랬나 싶을 정도로 와인이 맛있더라. 왜 이렇게 지식인들이 와인을 탐닉했는지 이제는 알겠다. 이 옷마저도 저희 아내가"라며 "제가 처음으로 가져본 명품이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장항준은 "주변에서 하도 얘기한다. 아내 덕에 좋지? 이러시는데 한 분한테 듣는게 아니잖아요. 너무 좋아요"라며 반전있는 말로 유재석이 마음에 들어했다. 또 장항준은 "예능을 시작한게 생활고 때문이었다. 예능을 본격적으로 한 적은 없다"라며 유재석의 제안에 "결정했습니다. 제가 시청률을 봅니다. 이런 프로가 아무래도 조금 더 주시고"라며 고민없이 바로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래퍼 이영지가 조심스럽게 등장했다. 유재석은 "나가지 말라면 나가지마. 영지가 또 폰케이스가 대박이 됐다. 매출이 억대가 넘었다"라며 반갑게 반겼다. 이에 이영지는 "그거를 다 기부 수익금으로 돌렸다"라고 설명했다. 성인이 된 이영지에 유재석은 "혼자 한번 살아봐. 나는 부모님과 쭉 사라다가 결혼을 했다"라고 조언했다. 이를 듣던 데프콘이 "지금 혼자 살고싶으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말을 그렇게 하면 안되지. 아니지"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국밥집에서 만난 탁재훈은 유재석에 "자꾸 욕심내면 욕심이 한도 끝도 없다. 나중에는 뭐로 변할거냐 여자로 변할거냐. 이번에 뭐예요?"라며 관심을 가졌다. 이후 유재석은 "잘 이어지면 연락을 한번 드릴게요"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내가 고민을 해서 심사숙고해서 연락을 하는게 아니라. 이렇게 하고 연락을 준다고? 언제까지 생각하고 있어야 되냐. 계속 연락을 기다리고 있어야 하는거냐"라며 질척였다. 그리고 같이 할 생각이 없다던 탁재훈은 떠나려는 유재석에 "할게요. 한다고요. 연락주세요"라고 급하게 붙잡았다. 이에 유재석은 "하시겠다고 하셨으니까 저희도 생각을 해보겠다"라며 탁재훈을 놀렸다.

유재석은 "얼마전에 큰 상을 받으셨다. 이 의자에 앉을 자격이 충분한 분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리고 김숙이 등장했다. 김숙은 유재석과 함께 '남편은 베짱이' 코너를 했었다며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김숙은 "전설의 KBS 7기가 인성도 좋고 그래서 후배들이 만든 각자의 팬클럽이 있었다. 근데 베짱이는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그 당시 베짱이는 줄게 없었다. 나도 느꼈어. 그 당시에 나랑 코너를 그렇게 많이 하면서도 이만큼도 어느날은 나한테 화가 많이 났는지 갑자기 내 신발을 갖고 도망갔다"라며 에피소드를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유재석은 "난 알았다. 숙이가 너무 잘하거든 방송 그만두는걸 막았다. 곧 너의 때가 온다. 근데 제가 해피투게더를 하는데 숙이가 너무 웃긴거다. 저는 숙이가 너무 늦게 대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