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종합] '신비한 레코드샵' 맞춤형 노래 상담→프로파일러와 인생 토크... 규현 라이브까지

기사입력 2021. 01. 22 22:34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영원기자]규현이 프로파일러들을 위한 배달송을 불렀다.

22일 방송된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프로파일러 권일용, 김은희, 고준채가 출연했다.

첫 번째 사연은 강남에 사는 20대 직장인의 고민이었다. 그는 "최근 들어온 신입사원이 먹는 소리가 너무 크다. '먹는 소리 때문에 집중이 안 된다'고 이야기해봤지만 나아지지 않는다"며 "민폐 후배한테 따끔하게 얘기해달라"고 했다.

윤종신은 후배 입장은 다를 수도 있다며 '그건 니 생각이고'를 골랐다. 장윤정은 "포인트는 사무실에서 방해가 되면 안 된다는 거다"며 'bad girl good girl'를 택했다. 규현은 지나의 '꺼져줄게 잘 살아'를, 웬디는 "예쁘게 소리내라는 뜻이다"며 이진아의 '냠냠냠'을 골랐다.

두 번째 사연은 "전교 1등 친구가 저랑 시험 답이 같다고 울었다. 저랑 답이 같으면 시험을 망친 거냐. 저는 100점이었다. 저를 위한 위로송을 배달해달라"는 수원 사는 여고생의 사연이었다. 규현은 "친구가 커닝을 의심한 것 아니냐"고 했고, 윤종신은 "1등이 두 명인 게 싫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웬디와 장윤정은 "이 사연자를 무시한 것 아니냐. 기분 나쁘겠다. 나랑 똑같다고 울면"이라고 했다. 웬디는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 장윤정은 십센치의 '쓰담쓰담'을 골랐다. "사람을 수직적으로 세우지 말고 수평적으로 봐야 한다"는 윤종신은 '세로'를 추천했다.

세 번째 사연은 자신과 다른 친구들의 선물을 되판 친구 때문에 속상했다는 이야기가 도착했다. 이에 장윤정과 윤종신은 콘서트 표를 당연하게 뜯어가려 하던 지인들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공감했다.

이들은 "친구와 이야기를 해보라"고 조언했다. 장윤정은 박미경의 '넌 그렇게 살지 마'를 골랐다. 윤종신은 "빚내서 준 것 아니면 관대하게 하자"며 이장희의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선택했다. 이다음 프로파일러 권일용, 고준채, 프로파일러 출신 배우 김윤희가 출연했다.

세 사람은 각자 프로파일러가 된 계기부터 기억에 남는 사건, 성취감을 느꼈던 경험 등을 털어놨다. 범죄자들의 심리와 심신미약, 최근 대두되었던 아동 범죄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기도 했다.

권일용은 죄책감, 의무감, 운명을 키워드로 'My way'와 'Evergreen' 등을 선곡했다. 김윤희는 '엽기토끼 살인사건' 등을 겪은 후 받은 스트레스를 연기가 주는 에너지로 풀게 되었다며 선택에 도움이 됐던 '지친 하루'를 추천했다. 고준채는 자신의 힘든 시기에 위로가 되었던 노래로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골랐다. 오늘의 배달송은 규현이 부르는 '가리워진 길'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