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단독]'학폭 부인' 박혜수, 오늘(23일) 고소장 접수 완료..법적대응 시작

기사입력 2021. 02. 23 19:14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박혜수/사진=헤럴드POP DB


박혜수 측이 최근 불거진 학폭 의혹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시작했다.

헤럴드POP 취재 결과 박혜수 측은 최근 온라인상에 허위사실을 퍼뜨린 위법 행위자들에 대해 오늘(23일) 고소장 접수를 완료했다.

다만 처음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폭로했던 네티즌은 자신이 지목한 이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해명했기 때문에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 밖에 박혜수 측은 모든 악의적 음해, 비방 게시물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으며, 이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거쳐 위법행위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해나갈 방침이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현재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면서 "가방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졌다", "머리카락을 뭉텅이로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고 했다" 등 주장을 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댓글을 통해 해당 여자 연예인이 박혜수라는 추측이 이어졌고,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또다른 폭로글이 다수 등장하며 혼란을 낳았다. 그러나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허위사실"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처음 글을 올린 A씨의 경우 지난 22일 자신이 지목한 이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명시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혜수를 둘러싼 학교폭력 의혹이 연달아 게재되고 있다. 바로 오는 26일 KBS2 드라마 '디어엠(Dear.M)'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박혜수로서는 막대한 타격을 입은 상황. 박혜수 측이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시작한 가운데, 향후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박혜수는 지난 2014년 SBS 'K팝스타4'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배우로 데뷔해 JTBC '청춘시대', tvN '내성적인 보스', 영화 '스윙키즈',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등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